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통신/뉴미디어
LGU+,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가격↓ 혜택↑
기존 상품보다 이용료 최대 35% 저렴
2019년 05월 16일 오전 09:3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업계 최저 요금으로 이용 가능한 휴대폰 분실 및 파손 보험을 17일 재편해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LG유플러스는 고객 편의 향상과 요금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16종으로 운영되던 휴대폰 보험 상품을 11종으로 간소화하면서 월 이용료도 최대 35% 낮췄다.

새롭게 출시되는 LG유플러스 휴대폰 보험 상품은 아이폰 분실 및 파손 보험 6종과 LG 및 삼성 등 안드로이드 폰 대상 분실 및 파손 보험 5종으로 구성됐다.

[사진=LGU+]



아이폰 분실 및 파손 상품은 월 이용료 2800원에 총 85만원까지 보상금액을 지원하는 'I폰 분실 파손 보험 85'부터 월 8000원에 총 200만원까지 보상금액을 지원하는 'I폰 분실 파손 보험 200'까지, 출고가에 따라 다양한 상품이 준비되어 있다. 월 이용료는 종전보다 'I폰 분실 파손 보험 85'가 1500원, 'I폰 분실 파손 보험 200'은 800원 저렴해졌다.

안드로이드 폰의 경우는 월 이용료 2천400원에 총 85만원까지 보상하는 '폰 분실 파손 보험 85'부터 월 5천800원에 총 150만원까지 보상하는 '폰 분실 파손 보험 150'까지 출고가에 따라 상품이 마련되어 있다. 월 이용료는 종전보다 '폰 분실 파손 보험 85'가 900원, '폰 분실 파손 보험 150'은 800원 저렴해졌다.

LG유플러스는 휴대폰을 장기간 사용하는 고객을 위해 보험 가입기간을 기존 30개월에서 36개월로 늘렸다.

휴대폰 분실 파손 보험은 휴대폰 구입 후 30일 이내 전국 LG유플러스 매장에서 가입이 가능하며 휴대폰 구입 당일에는 고객센터에서도 가입이 가능하다.

정석주 LG유플러스 분실
/파손고객케어 팀장은 "5G 스마트폰의 높은 출고가로 인한 고객의 가계통신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저렴해진 보험 상품을 새롭게 내놓았다"라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가계통신비를 경감시킬 수 있는 혜택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라고 밝혔다.

/김문기 기자 moon@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치매여행]<29> 피해야 할 극단논리..
[닥터박의 생활건강] 40-50대의 허들,..
[글로벌 인사이트]모바일 점수로 사..
[글로벌 인사이트]‘점입가경’ 미중..
[치매여행]<28> 치매부모님을 위해..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