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게임일반
엠게임 2분기 영업익 11억원…해외 매출로 실적 개선
2019년 상반기 매출, 이익 모두 상승
2019년 08월 14일 오후 16:0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엠게임(대표 권이형)은 2019년 2분기 매출 83억원, 영업이익 11억원, 당기순이익 9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4.7%, 17.5% 늘었으나 당기순이익은 29.3% 감소했다.

2019년 상반기의 경우 매출 179억원, 영업이익 28억원, 당기순이익 29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32.5%, 23.1%, 28.3% 증가한 수치다.

회사 측은 2019년 상반기 중국 '열혈강호 온라인'과 북미, 터키 지역 '나이트 온라인'의 해외 매출 증가하며 실적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엠게임은 올해 하반기 열혈강호 온라인, 나이트 온라인의 해외 성장세를 업데이트 및 이벤트 등으로 이어나갈 계획이다. 주 매출원인 온라인 게임의 결제한도가 폐지돼 국내 매출 상승도 기대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또한 3분기 중 모바일 게임 '일검강호'을 국내 출시한다. 일검강호는 캐릭터 육성과 전투, 커뮤니티 등 재미 요소를 고루 갖춘 MMORPG로 지난 4월 중국 현지에서 비공개테스트를 진행한 바 있다.

카카오의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 기반으로 자사의 IP인 '귀혼'과 '프린세스메이커' 2종의 게임도 연내 출시 목표로 개발 중이다.

열혈강호 온라인의 게임성과 그래픽을 바탕으로 한 모바일 MMORPG '진(眞)열혈강호'는 중국 판호 발급 상황에 따라 국내 및 동남아시아 우선 서비스를 고려하고 있다.

이외에도 중국 파트너사와 나이트 온라인, 드로이얀 등 IP 제휴를 통한 모바일 게임 개발을 적극 모색 중이다.

권이형 엠게임 대표는 "주력 온라인 게임의 해외 매출 상승세에 힘입어 2012년 이후 최대 반기 실적을 달성했다"며 "견고한 온라인게임 매출 기반 위에 준비 중인 모바일 및 블록체인 등 신규 게임 매출이 더해지면 하반기 큰 폭의 도약이 가능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영수 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브레튼 우즈 75년,..
[닥터박의 건강칼럼] 해외여행 다녀..
[글로벌 인사이트]후쿠시마는 안전하..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