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글로벌
애플 5G 모뎀, 5년후에 나온다
인텔과 공동개발 실패로 출시 지연…맥용 칩 내년 공급
2019년 05월 16일 오전 08:0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애플이 자체 설계한 5세대(5G) 모뎀을 5년후에나 내놓을 전망이다.

애플은 수년전부터 셀룰러 모뎀칩 제작을 추진해왔으나 기존 애플칩과 달리 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애플은 그동안 인텔과 아이폰용 5G 모뎀개발을 추진해왔으나 인텔의 생산차질로 당초 계획했던 2019년 공급이 불가능해졌다.

애플은 인텔과 공동개발을 중단하고 특허소송중이던 퀄컴과 화해한 후 5G 모뎀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인텔도 스마트폰용 모뎀사업을 중단하고 매각에 나섰다.

이에 애플의 독자 5G 모뎀칩 생산이 2025년에나 가능할 것으로 점쳐졌다. 애플은 인텔 모뎀사업 인수까지 추진했으나 5G 모뎀 조기생산이 현재의 기술력으로는 어렵다고 판단해 이를 포기했다.

애플은 인텔과 스마트폰용 모뎀뿐만 아니라 맥용 독자칩 개발도 진행해왔다. 이 칩은 내년에 공급될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표 5G 모뎀이 5년후에나 나올 전망이다 [출처=인텔]


최근 애플은 이 독자칩 전략을 기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에서 무선칩, 전력관리칩, 모뎀, 보안통합칩 등의 다양한 분야로 확장하고 있다. 2020년이면 애플은 맥북이나 아이맥 등의 노트북과 데스크톱 PC에 인텔칩대신 직접 개발한 커스텀칩을 채용할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제품에 맞는 성능과 기능을 구현하기 위해 칩제작에 나서고 있다. 대부분의 모바일 기기 업체들이 AP를 퀄컴이나 인텔의 범용칩을 공급받아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이 경우 단말기 업체들은 모바일칩 개발업체의 생산일정에 맞춰 스마트폰이나 노트북 등의 최신모델을 시장에 공급해야 하고 생산지연이 장기화 되면 제품출시를 포기하거나 늦춰야 해 매출 성장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독자칩은 애플뿐만 아니라 삼성전자나 화웨이 등의 스마트폰 업체를 비롯해 구글, 페이스북, 아마존 등도 스마트폰 기기에 직접 개발한 인공지능(AI) 기반 칩을 채용해 서비스나 제품을 차별화하고 있다.

애플은 10년전부터 독자칩 개발전략을 추진했으며 이젠 다양한 영역으로 이를 확대하고 있다. 반면 화웨이나 구글 등은 각종 기기에 맞는 고성능 AP를 주로 생산하고 있다.

/안희권 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브레튼 우즈 75년,..
[닥터박의 건강칼럼] 해외여행 다녀..
[글로벌 인사이트]후쿠시마는 안전하..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