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증권
감원 칼바람에 뒤숭숭한 증권가…"업계 확산 우려"
지점 통폐합·희망퇴직 논의 잇따라
2018년 12월 07일 오후 16:1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한수연 기자] 연말 인사철을 맞은 증권가에 매서운 감원 바람이 불고 있다. 대내외 불확실성으로 경영전망이 불투명해진 가운데 효율화의 일환으로 증권사들은 지점 통폐합과 희망퇴직 등에 여념이 없다.

KB증권은 이달 들어서만 경기도 1곳, 울산광역시 2곳 등 지점 3곳을 인근 점포와 통폐합한다. 지난해 현대증권과 합병한 이후 처음으로 희망퇴직도 실시한다. 대상은 만 43세(1975년생) 이상 직원으로 연령에 따라 월 급여의 27~31개월분과 생활지원금 등 3천만원을 주는 지급하는 조건이다.



미래에셋대우도 사정은 다르지 않다. 앞서 지난달 지점 통폐합을 통한 점포 30% 감축안으로 떠들썩했던 미래에셋대우는 현재 노사가 희망퇴직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구체화되진 않았지만 근속연수 10년 이상의 직원을 대상으로 전 직원의 10% 안쪽에서 희망퇴직 신청을 받고 2억원 선의 위로금을 지급하는 방향인 것으로 전해진다.

이미 지난달 2개 지점을 통폐합한 미래에셋대우는 이달에도 수도권과 부산 내 점포 9곳을 통폐합할 예정이다.

이 증권사는 2017년 통합 출범 후 지점 통폐합을 통한 대형화 전략을 펼쳐왔다. 합병 전 180여 곳이던 지점 수는 올해 9월 말 기준 148곳으로 감소했다. 30%를 더 줄인다면 내년에만 40곳 넘는 지점이 짐을 싸야 할 수도 있다.

여기에 대내외 불확실성으로 벌써부터 내년 증시 침체가 점쳐지면서 이들 대형 증권사의 지점 통폐합과 희망퇴직이 금융투자업계 전반으로 확대될 것이란 우려도 더해진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증권사 55곳의 올해 3분기 당기순이익은 9천576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23.1%(2천882억원) 급감했다. 미·중 무역전쟁을 필두로 각 종 악재가 겹치면서 증시 거래대금이 큰 폭으로 감소한 때문이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증시 부진으로 증권사 실적이 쪼그라든 상황에서 대형사들의 구조조정이 현실화되면 다른 증권사들도 영향을 안 받을 수 없다"며 "당장 지점 통폐합이 불가피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비대면 채널을 필두로 주식거래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는 것도 현 상황과 무관치 않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유가증권시장에서 영업점 단말기로 이뤄진 거래는 전체의 14%에 불과했다. 홈트레이딩시스템(HTS)과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사용이 보편화되면서 증권사 영업지점의 중요성이 예전보다 떨어지는 것이다.

또 다른 증권사 관계자는 "실제 영업점에서 거래하는 고객이 눈에 띄게 줄고 있다"며 "경영 효율화 측면에서 지점 축소는 시대적 흐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수연기자 papyrus@inews24.com 사진=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