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금융
MBK, 롯데카드 인수해도 금융그룹 감독대상서 빠진다
금융그룹 감독 모범규준 1년 연장
2019년 06월 12일 오후 17:3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허인혜 기자] 사모펀드(PEF)를 운용하는 전업 업무집행사원(GP)은 PEF가 금융회사를 인수해도 '금융그룹 통합감독' 규제를 받지 않는다는 금융위원회의 판단이 나왔다. 롯데카드의 지분 60%를 인수하는 MBK파트너스는 롯데카드 인수건으로는 금융그룹 감독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

금융위원회는 12일 정례회의를 열고 '금융그룹 감독에 관한 모범규정'을 개정했다. 금융그룹 감독 모범규준은 1년 연장하고 감독대사 예외사유를 추가했다.

모범규준의 적용 예외 대상에 전업 GP가 포함됐다.

12일 금융위원회는 금융그룹 통합감독을 1년 연장하고 사모펀드(PEF)를 운용하는 전업 업무집행사원(GP)을 모범규준 적용 대상에서 제외했다고 밝혔다. [사진=금융위원회]
금융위는 "전업 GP는 PEF를 통한 수익실현을 위해 피투자회사를 통상 5∼8년 한시적으로 지배한다"며 "금융회사 지배를 금융업 지속 영위 목적, 즉 금융그룹 형성으로 보기 곤란하다"고 설명했다.

기본적으로는 ▲복합금융그룹(여수신·금투·보험 중 2이상의 업을 영위하는 금융그룹) ▲자산총액 5조원 이상 ▲인·허가 및 등록 금융회사 1개 이상이 모두 충족되면 감독 대상이다.

이어 "PEF를 통한 투자의사 결정은 위험전이·이해상충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작다"고 부연했다.

대표회사의 권한과 관련한 3개 조항은 삭제됐다. 대표회사의 금융계열사에 대한 적절한 권한확보 의무와 대표회사 이사의 금융그룹 이익을 위한 리스크관리 수행 의무, 대표회사 이사회의 금융계열사별 위험부담한도 결정 등이다.

감독 대상은 삼성(삼성생명 대표), 한화(한화생명 대표), 미래에셋(미래에셋대우 대표), 교보(교보생명 대표), 현대차(현대캐피탈 대표), DB(DB손해보험 대표), 롯데(롯데카드 대표) 등 7개를 유지한다.

금융위는 "계열사(롯데카드·롯데손해보험) 매각을 진행 중인 롯데는 올해 하반기 중 계열분리를 완료하면 감독대상 제외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허인혜 기자 freesia@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고래싸움에 대박..
[닥터박의 생활건강] 아르기닌에 대..
[진교문의 디지털농업 이야기] 작물..
[글로벌 인사이트]ASF로 치솟는 돼지..
[기고]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