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금융
[초점] 금융규제 샌드박스 3개월…핀테크 업체가 70% 차지
테스트비용 지원, 현장자문단 등 지원도
2019년 06월 17일 오후 15:4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서상혁 기자] 금융당국이 핀테크 산업 육성에 본격 드라이브를 걸었다. 최근 금융 샌드박스에 지정된 혁신금융서비스 중 70%가 핀테크 업체라는 점에서 핀테크 업계는 화색을 드러내고 있다.

혁신금융서비스란 올해 4월 발효된 금융혁신지원특별법에 따라 한시적으로 규제 적용이 유예된 금융 서비스를 말한다. 기업은 해당 서비스를 최장 4년 동안 시장에서 시험해볼 수 있다.

한 남성이 스마트 현금자동입출금기에서 정맥 인증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전체의 70%가 핀테크 서비스…대출 관련 서비스가 가장 많아

17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4월 1차 지정 이후 지금까지 총 32개의 혁신금융서비스가 지정됐다. 그 중 23개가 기존 금융사가 아닌 핀테크 기업들이 신청한 혁신금융서비스들이다.

사전 접수된 105건 중 88건이 핀테크 회사가 신청한 서비스들일 정도로 핀테크 업계의 신청이 활발했으며 금융당국도 이에 문을 활짝 열어 응답한 셈이다. 앞서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혁신금융심사위원회에서 "실무적으로는 어느 때보다 전향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혁신금융서비스 종류별로는 대출 서비스가 8개로 가장 많았고, 지금결제·송금 부문은 총 6개가 지정됐다. 이 외에 마이데이터·빅데이터·신용조회업 3건, 자본시장 3건, 보험 2건, 개인 간(P2P) 대출 1건 순이었다.

◆핀테크 업계 "핀테크 지원하면 금융업 선순환 기대할 수 있어"

금융당국가 핀테크 육성에 드라이브를 걸었다는 건 최근의 정책들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14일까지 '금융규제 테스트베드'에 참여하는 핀테크 기업을 대상으로 비용 지원 신청을 접수를 했다. 금융위는 개별 기업에게 테스트 비용의 최대 75%를 1억원(평균 5천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이번 지원에는 혁신금융서비스에 선정된 기업에 지원을 집중할 계획이다.

금융감독원은 핀테크 기업이 겪는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핀테크 현장 자문단'을 운영하고 있다. 자문단이 핀테크 현장을 방문해 ▲금융업 등록·인허가 절차 안내 ▲사업모델 관련 규제 자문 ▲테스트 베드 연결 등을 무료로 지원한다. 자문단은 20년 이상의 감독·검사 경력을 갖춘 전문가 10인으로 꾸려졌다.

핀테크 업계는 기업들의 규모가 작은 만큼, 당국의 지속적인 관심이 동반돼야 핀테크 산업의 성장을 담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대다수 핀테크 기업들의 규모가 영세한 탓에 기술이 있어도 사업화하기까지 어려움을 겪고 있어 금융당국의 지원이 절실하다는 얘기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금융사와 협업하는 과정에서) 핀테크 기업의 기술의 우수성과 관계없이 규모가 작다는 이유로 거부당하는 경우도 있었다"며 "금융당국이 이런 부분들을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중재를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 로보 어드바이저 개발 업체는 "일부 금융사들 사이에선 특혜가 아니냐는 볼멘소리가 나올 수 있지만, 핀테크 기업들이 성공해 새로운 아이디어를 쏟아내면 금융권 전체가 새로운 먹거리를 공유하는 게 가능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서상혁 기자 hyuk@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