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산업/재계
'노력형 오너' 정용진, 美 월마트 CEO 만난 이유는?
올해 이마트 美 진출 앞두고 사업 방향 논의…온라인 사업 변화도 주목
2019년 02월 12일 오후 18:0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중국 이마트 철수로 해외 사업에서 고배를 마신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차기 주력 해외 시장인 미국 공략을 성공적으로 이끌기 위해 연초부터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다.

특히 오래 전부터 '월마트 앓이'를 해왔던 정 부회장은 최근 그레그 포란(Greg Foran) 월마트 미국 법인 최고경영자(CEO)를 만나 여러 사업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이번 만남 이후 정 부회장이 조만간 선보일 이마트의 신사업에 대한 기대감이 커진 상태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레그 CEO 등 월마트 관계자들과 매장에서 이야기를 나누는 사진과 함께 "월마트 회장으로부터 점포 운영 방식을 배우는 중. 대단하신 분"이라는 글을 올렸다.

또 정 부회장은 월마트 매장 안에 있는 스테이크 코너를 둘러보고, 로스앤젤레스 등 미국 서부 지역에 있는 다양한 유통업계 현장을 둘러보는 사진도 올렸다. 특히 샌프란시스코에 위치한 로봇이 햄버거를 만드는 매장인 '크리에이터(Creator)'도 방문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정용진(오른쪽 두번째)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그레그 포란(왼쪽) 월마트 미국법인 최고경영자(CEO)와 월마트 매장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정 부회장의 이 같은 행보는 올 하반기 미국 현지에 선보일 프리미엄 그로서란트(식료품+레스토랑) 매장인 'PK마켓' 오픈을 준비하기 위한 것으로 업계에선 보고 있다.

이마트는 'PK마켓' 오픈을 위해 로스앤젤레스 다운타운 지역 건물 1~3층을 임대차했고, 미국 서부 지역 중심 유통체인인 '굿푸드 홀딩스'를 지난해 3천억 원에 인수한 바 있다.

신세계 관계자는 "정 부회장이 지난달 말 미국 출장길에 올라 다양한 유통, 식품업체 관계자와 미팅을 하고 현장을 둘러봤다"며 "해외에서 국내 매장에 적용할 아이디어를 얻어 사업화시키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정 부회장은 그 동안 미국 유통강자인 월마트의 경영 방식을 벤치마킹해 이마트 사업을 이끌어 왔다. 정 부회장은 지난 2006년 월마트코리아를 인수하며 월마트와 인연을 맺었으며, 2010년 말에는 월마트 출신 외국인 임원을 영입해 해외 소싱을 강화하기도 했다.

또 최근에는 온라인 강화 방안으로 이커머스 전담 법인을 설립키로 한 것도 월마트의 온라인 전략과 닮았다. 월마트는 2010년 이커머스 사업부를 오프라인과 분리한 후 온라인 매출이 매년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상태다. 업계에 따르면 월마트의 2016년 온라인 시장 점유율은 약 7.8%로, 2010년 1.8%였던 것과 비교하면 약 6년만에 4배 가량 성장했다.

업계 관계자는 "신세계가 올해 이커머스를 전담하는 법인을 신설키로 한 만큼 월마트 관계자들과 이에 대한 이야기도 나눴을 것으로 보인다"며 "상품력 제고, 자동화 등 오프라인 점포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장유미 기자 sweet@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