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산업/재계
효성, 세무조사 1500억원 과징금 조치
㈜효성 155억원·효성첨단소재 593억원·효성티앤씨 380억원 등에 부과
2019년 09월 11일 오전 09:5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효성그룹이 국세청으로부터 1천500억원 규모의 과징금 부과조치를 받았다.

11일 재계에 따르면 효성그룹은 전날 서울지방국세청으로부터 1천500억원의 법인세 등 세무조사 추징금을 부과받았다. 계열사별로 ▲㈜효성 155억원 ▲효성첨단소재 593억원 ▲효성티앤씨 380억원 ▲효성중공업 383억원 ▲효성화학 11억원 등 총 1천522억원의 과징금을 각각 추징받았다.



앞서 국세청은 지난 3월 효성을 상대로 정기 세무조사를 벌였다. 이후 국세청은 6월 조세범칙조사위원회를 열고 효성에 대한 세무조사를 조세범칙 조사로 전환했다. 단순 세무조사가 아닌 기업의 탈세가 사기 및 기타 부정한 방법으로 이뤄졌다는 것이다.

이로써 세무조사 관련 조사 범위가 5년에서 10년으로 늘어났으며 조사 강도도 대폭 강화됐다. 만일 문제점이 발견될 경우 조세포탈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게 된다. 이에 대한 결론은 나지 않은 상황이다. 효성은 이번 추징금을 10월 말까지 납부해야 한다. 만약 불복할 경우 행정소송을 진행할 수 있다.

이와 관련, 효성은 국세청으로부터 추징금 통보를 받고 내부적으로 세부 내역을 파악 중이라는 입장이다. 효성 관계자는 "이번 국세청의 세무조사는 당사가 분할(2018년6월)하기 전의 사업연도를 포함해 진행됐다"며 "국세청으로부터 통보를 받은 후 적절한 대응 방안을 검토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오너 이슈 문제도 계속되고 있다. 경영환경이 빠르게 바뀌는 상황에서 신성장 사업의 투자를 결정하고 포트폴리오를 전환할 수 있는 오너 역할이 크지만, 조 회장은 최근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부장판사 강성수)는 지난 6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 등 혐의로 기소된 조 회장에 대해 징역 2년을 선고했다. 다만, 대법원 확정판결시까지 형 집행이 유예되면서 법정구속은 피하게 됐다.

재판부는 조 회장이 갤럭시아일렉트로닉스(GE)에 179억원 손해를 끼친 혐의에 대해선 무죄로 판단했다. 하지만 개인미술품을 고가에 편입시켜 회사에 손해를 입힌 업무상 배임 혐의와 허위 직원을 등재해 급여를 받은 횡령 혐의는 유죄로 판단했다.

조 회장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으면서 향후 소송에서 불리한 위치에 서게 됐다. 대법원에서도 실형이 확정될 경우 자칫 조 회장의 효성 경영권이 위태로워질 전망이다. 이로써 2028년까지 1조원을 투자, 글로벌 톱3 탄소섬유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조 회장의 야심찬 계획도 위협을 받게 됐다.

/이영웅 기자 hero@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고래싸움에 대박..
[닥터박의 생활건강] 아르기닌에 대..
[진교문의 디지털농업 이야기] 작물..
[글로벌 인사이트]ASF로 치솟는 돼지..
[기고]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