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부동산
서울 1분기 청약경쟁률 평균 8.6대 1…"수요이탈로 경쟁률↓"
"양극화 현상 당분간 이어질 전망…사전 무순위 청약제도 관심"
2019년 04월 15일 오후 17:49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올해 1분기 아파트 분양시장이 마무리됐다. 1분기 서울에서 분양한 단지의 청약경쟁률은 평균 8.6대 1로 지난해 4분기(37.5대 1)보다 크게 낮아졌다. 1분기 전국 평균 청약경쟁률도 13.8대 1로 직전 분기 16대 1보다 낮아졌다.

15일 부동산정보 서비스 ㈜직방이 올해 1분기 아파트 분양시장을 분석한 결과, 전국 청약경쟁률은 광역시를 제외하고 직전 분기 대비 낮아졌다. 수도권(경기·인천)은 평균 7.1대 1의 경쟁률로 직전 분기(11.7대 1)보다 하락했고, 지방도 8.8대 1로 직전 분기(9.6대 1)보다 경쟁률이 낮아졌다. 거래 비수기, 9.13 후속 대책인 실수요중심의 청약제도 변경 등의 영향인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광역시는 38.2대 1의 경쟁률로 직전 분기(25.3대 1)보다 경쟁률이 높아졌다. 주요 주상복합 단지가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같은 지역 내에서도 관심단지는 높은 경쟁률 보였지만, 그렇지 않은 곳은 미달된 결과를 보였다.

1분기 지역별·분기별 청약경쟁률 비교. [사진=직방]


지역별로는 대전 청약경쟁률이 평균 74.5대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올해 1분기 가장 좋은 청약성적을 보였다. 이어 ▲광주(48.6대 1) ▲대구(26대 1) ▲충남(25.5대 1) 등의 순으로 나타났고, 제주, 부산, 경남, 전남, 충북은 청약경쟁률이 저조했다.

같은 기간 분양단지 중 청약경쟁률이 가장 높았던 단지는 초고층 주상복합 단지인 대구 달서구 빌리브스카이로 13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동대구역과 가깝고 주상복합인 우방아이유쉘도 126.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대전 아이파크시티2단지는 대규모 단지로 859호 모집에 7만4천264명이 몰려 86.5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수도권에서는 하남 힐스테이트북위례가 77.3대 1, 서울 은평 백련산파크자이는 잔여세대 43가구 분양에 1천578명이 접수해 36.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주상복합인 동대문 청량리역 해링턴플레이스는 31.1대 1을 기록했다.

1분기 청약경쟁률 높은 주요단지. [사진=직방]


올해 1분기 수도권이나 지방광역시에서 청약경쟁률이 높았던 단지는 지역 내에 랜드마크로 기대되는 주상복합 아파트나 도심접근성이 좋은 입지에 위치한 단지였다.

서울 1순위 해당지역 최저 청약가점(1순위 마감기준)은 44점으로 청약경쟁률과 마찬가지로 지난해 4분기(57점)보다 낮아졌다. 수도권(38점), 지방(46점)도 직전 분기(각각 45점, 52점) 대비 청약 커트라인이 내려갔다. 광역시는 54점으로 직전 분기(47점) 대비 올라갔다. 대전, 대구 등지의 청약경쟁률이 높았던 만큼, 가점도 올라간 것으로 분석된다.

올해 1분기 전국에서 분양한 민영주택의 일반분양분은 2만2천630호로 직전 분기(2만 4천577호)보다 물량이 줄었다. 수도권과 광역시에서 물량이 감소한 반면, 서울은 1분기에 2천148호가 분양해 직전 분기 1천328호보다 물량이 소폭 증가했다.

전국 분양단지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1천441만원으로 직전 분기(1천505만원)보다 낮아졌다. 서울은 평균 2천795만원으로 지난해 4분기(3천550만원)보다 크게 떨어졌다. 상대적으로 비싼 강남, 마포·여의도 권역에서 분양된 단지가 없어 평균 분양가 수준이 낮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1분기 지역별·분기별 분양가 비교. [사진=직방]


전국 아파트 분양시장은 비수기, 거래 관망, 달라진 청약제도 등으로 물량도 지난해 4분기보다 소폭 줄고 청약경쟁률도 낮아졌다. 9·13 후속 대책으로 실수요 중심으로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 개정안'이 변경되면서 입지여건이 뛰어나거나 향후 가치 상승이 기대되는 지역과 단지 중심으로는 청약수요가 집중됐다.

직방 데이터랩 관계자는 "수요이탈로 청약경쟁률이 낮아지는 양극화 현상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라면서 "미계약분을 청약통장 없이 신청가능한 사전(사후) 무순위 청약제도가 인터넷 신청으로 용이해지면서 자금 여력이 있는 유주택자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분양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지켜봐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서온 기자 summer@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닥터박의 생활건강] 더운 여름, 대상..
[글로벌 인사이트]농산물 구매 문제..
[글로벌 인사이트]21세기에 다시 부..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