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문화일반
'세상에 이런일이' 국제 멸종 위기 2급 설가타 거북이를 6년째 돌보는 남자
2019년 08월 01일 오전 11:3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일산의 한 애견 까페에 독특한 아이를 데려오는 손님이 있다. 귀여운 견공들 사이, 범상치 않은 비주얼이 눈에 띄어 다가가보니 악어가죽 같은 피부에 돌처럼 단단해 보이는 등껍데기를 지닌 거북이였다. 최광명(33세) 씨무슨 연유로 거북이 '까설이'를 애지중지 딸처럼 키우고 있을까.

광명 씨가 지극정성으로 까설이를 돌본지도 벌써 6년이 흘렀다. 국제 멸종 위기 2급 동물인 설가타 육지 거북이 까설이는 환경부의 인증을 받아야만 키울 수 있는 귀한 몸이기에 관리 또한 남다르다고 한다. 주문 제작한 맞춤형 집에 매일매일 신선한 특식은 물론 각종 영양제까지 골고루 챙겨주고 있다는데, 어쩌다 광명 씨는 이렇게 까설이를 각별하게 챙기게 된 걸까.

어렸을 때부터 오랜 시간 키워온 강아지를 먼저 떠나보낸 광명 씨는 운명처럼 남다른 수명을 가진 까설이의 사진을 보게 되었고, 첫눈에 반해 데려오게 되었단다. 무뚝뚝한 딸 까설이와 다정다감한 딸바보 광명 씨의 별난 부녀지간 이야기를 '세상에 이런일이'에서 만나본다.

1일 방송되는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에서는 거북이를 딸처럼 돌보는 남자의 사연을 비롯해 금손 고등학생, 13세 최연소 요리왕 등 다양한 사연의 주인공들을 만나본다.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SBS]
◆ 세상에 몸속에 이런 것이?

몸에서 나오면 안 될 것이 나왔다? 고양이 지나가 무려 5.6cm 길이의 뾰족한 바늘을 삼켜버렸다.

주말 낮, 옷에서 떨어진 단추를 달기 위해 반짇고리를 꺼냈다는 주인이 몇 시간 뒤, 깜박하고 있던 반짇고리를 정리하려고 보니 바늘 하나가 없어진 것을 발견했다. 바닥에 떨어진 줄 알고 샅샅이 뒤졌지만 어디에서도 바늘을 발견할 수 없었다. 혹시 호기심 많은 고양이가 바늘을 가지고 놀다 삼킨 건 아닐지 걱정이 됐지만, 이미 병원 문을 닫은 시간이라 무사하기를 바라는 것 외에 손쓸 방법이 없었다고 한다.

다음날 이른 아침 지나를 데리고 찾은 동물병원에서 엑스레이 촬영을 진행한 결과 믿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 길이 5.6cm의 바늘이 지나의 몸속에서 발견된 것이다. 하지만 수술은 커녕 집으로 그냥 돌아왔다는 지나, 과연 지나는 어떻게 바늘을 삼키고 무사할 수 있었을까.

◆ 나무젓가락 총 고딩

박찬희(18세) 군은 나무젓가락 무기의 대가이다.

기관총부터 저격총, 권총 등, 찬희 군의 집에 들어서자 80여 개의 나무젓가락 총들이 무기 저장고처럼 진열장을 가득 채우고 있었다. 찬희 군은 MP40, K1, 모신나강 등 옛날 총부터 현대식 총까지, 실제를 그대로 축소해놓은 듯한 오차 없는 디테일에 총의 움직이는 부분마저 똑같이 재현해냈다고 한다.

초등학교 때부터 총에 푹 빠져 살았다는 찬희 군은 중학교 2학년 때, 학교에서 도시락을 먹고 버려지는 나무젓가락으로 총을 만들기 시작했다. 이제는 총뿐만 아니라 대공포, 탱크 등 업그레이드된 작품들을 시도해보고 있다고 하는데, 금손 주인공의 손끝에서 탄생하는 나무젓가락 무기의 세계가 놀랍다.

◆ 최연소 요리왕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앞으로 특별한 식사 초대장이 도착했다. 초대장을 따라 김해의 한 레스토랑에 가니 눈과 입을 즐겁게 하는 먹음직스러운 음식들이 줄지어 나온다. 이 요리의 주인공은 13세 최연소 요리왕 서동현 군이다.

동현 군은 비록 어리고 체구는 작지만, 단 한 치의 오차도 허용하지 않는 칼질과 몸집만 한 커다란 팬을 다루는 현란한 솜씨 등 특급호텔 요리사 못지않은 포스를 내뿜는다. 동현 군은 지난 5월, 태국 방콕에서 열린 세계 요리대회에서 당당히 우승을 차지한 실력자이기도 하다. 집이 있는 김해에서 서울의 요리 학원까지, 꿈을 위해서라면 머나먼 여정도 마다하지 않는 열정 가득한 소년은 어떻게 요리를 시작하게 된 걸까?

어린 시절부터 유난히 관찰하기를 좋아했던 동현이는 요리사복을 입은 요리사에 대한 궁금증을 시작으로 우연히 요리의 길에 들어서게됐다. 요리가 적성에 맞았는지 실력은 날로 일취월장하며 많은 이들에게 인정받는 요리사로 거듭나고 있는데, 엄마는 꿈을 향해 달려가는 동현이가 기특하면서도 짠하다고. 동현이가 더 많은 것을 보고 느낄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엄마의 하루도 덩달아 바쁘게 흘러간다고 하는데, 동현이는 그런 엄마를 위해 자신만의 특별한 레시피가 담긴 요리를 선보인다.

최연소 요리왕 동현이는 세계 최고의 요리사를 꿈꾸며 맛있는 도전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정상호 기자 uma82@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불가근, 불가원’(..
[데스크칼럼]열린사회의 적들과 가짜..
[닥터박의 생활건강] 가을·겨울에 부..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