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경제
민병두 정무위원장, 독일 증권거래소 대표와 암호자산 입법 논의
제도권 증권거래소로는 드물게 암호자산업 개시 사례
2019년 09월 09일 오전 08:4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국회 정무위원장인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6일 독일 슈투트가르트 증권거래소(보어 슈투트가르트, 이하 BSG) 대표단과 공식 면담을 가졌다고 9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정무위원으로서 금융 전문가인 최운열, 김병욱 의원이 동석했다.

알렉산더 홉트너 BSG 대표는 "한국 방문 중 입법부 면담을 희망했다"며 "업계관계자들의 추천에 따라 관련 법 상임위의 민병두 위원장 면담을 추진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우측부터 반시계방향으로) 김병욱 의원, 최운열 의원, 민병두 정무위원장, 정소영 통역관, 알렉산더 홉트너 BSG 대표, 올리버 한스 BSG 이사, 라파엘 폴란스키 BSG 디지털총괄, 발렌틴 숀딘스트 악셀-스프링어 신사업부문 부회장 [사진=민병두 의원실]
BSG는 1860년 출범한 독일 제2의 증권거래소로, 그 자회사 소와랩스는 지난 1월 암호자산 거래 플랫폼 '바이슨'(Bison)을 출시한 바 있다.

전통 금융기관이 암호자산 업계에 본격 진출한 사례로, 그간 보수적인 경향을 띄어온 제도권 거래소가 암호자산 분야를 긍정하기 시작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민 위원장은 "독일 사례가 보여주듯 기존 틀 안에서 암호자산 거래를 인정하고, 이용자를 충분히 보호할 방법이 있다"며 "기술은 장려하되 역할을 제한하는 식으로 우리도 조속히 관련 입법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존 기업공개(IPO)에 대비해 암호화폐공개(ICO)가 가진 장점을 국민에게 납득시켜야 한다"는 김병욱 의원의 지적에 대해 홉트너 대표는 "IPO는 일반적으로 투자 자격 제한과 지역적 한계를 수반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글로벌 개인 투자자들의 아이디어를 수용할 수 있다는 점에 ICO의 결정적인 가치가 있다"고 평가했다.

최운열 의원은 "'규제당국은 기술이 아니라 기능을 규제해야 한다'는 홉트너 대표 말이 핵심이라고 본다"며 "그 취지를 우리 정부에 적극 전달하겠다"고 의지를 표했다.

/김다운 기자 kdw@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ASF로 치솟는 돼지..
[기고]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
[데스크칼럼] LG화학-SK이노베이션戰..
[글로벌 인사이트]경기 하락에 일본..
[닥터박의 생활건강] 추석 견과류, 종..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