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정치일반
3월 국회 '하이라이트' 인사청문회 정국 열린다
박영선·김연철 등 장관 후보 7명 청문회 3월 말로 확정
2019년 03월 14일 오후 16:1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지난 8일 청와대의 개각 인사 발표 이후 인사청문회 정국이 본격화되고 있다. 장관 후보자 7명에 대한 청문회 일정이 이달 말로 속속 확정되고 있다.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의 최종 결렬, 미세먼지 대란을 둘러싼 보수 야당의 공세가 집중되고 있다. 특히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을 이후 여당과의 감정적 대결 양상마저 나타나고 있다. 청문회 과정에서 야당의 예리한 검증 공세가 이어질지 관심이 집중된다.

청와대는 지난 8일 국토교통부, 통일부, 해양수산부, 문화체육관광부, 행정안전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중소벤처기업부 등 7개 부처 장관에 대한 교체 인사를 발표했다. 현 정부 2기를 구성하는 중폭 개각이다.



각 후보자들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담당할 소관 상임위원회들은 이달 말을 기해 대부분 청문회 일정을 확정했다. 국토교통부 최정호 장관 후보자는 25일, 통일부 김연철, 해양수산부 문성혁,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후보자는 26일 열린다.

행정안전부 진영 후보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조동호 후보자 청문회는 27일로 확정됐다. 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후보자는 27~29일 사이 열릴 전망이다.

장관 후보자들 가운데 우선 관심이 집중되는 이들은 행안부 진영, 중기부 박영선 후보자다. 이들은 민주당 소속 4선 중진 의원들이다. 통상 의원 신분 장관 후보자들의 경우 여야간 큰 이견 없이 임명되는 게 사실상 관례였다.

그러나 현 정부의 경제·고용위기 책임론, 한반도 평화 정책을 두고 여야 갈등이 확산되면서 여당 입장에선 원만한 청문회를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 됐다. 일단 진영 후보자의 경우 과거 새누리당 출신으로 2016년 총선 당시 민주당에 합류했다.

원래 '원조 친박(속칭 원박)' 인사로 박근혜 정부 초대 보건복지부 장관을 역임했고 19대 국회에서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을 역임했다. 합리적 온건 보수 성향으로 여야 의원들과 관계가 원만하다는 점이 이번 청문회에선 강점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박영선 후보자의 경우 민주당 원내대표, 비상대책위원장을 역임한 대표적 중진 의원이다. 초선 때부터 이명박 전 대통령을 겨냥, 'BBK 저격수'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다. 그만큼 한나라당, 새누리당의 여당 시절 대여 공격수로 활동한 이미지가 강하다.

그 때문에 이번 청문회에서도 보수 야당의 상당한 공세가 예상된다. 아직 청문회 정국 초반이지만 개각 발표를 전후로 소득세 2천400여만원을 뒤늦게 납부해 이미 구설에 오르고 있다. 2011년 서울시장 재보선 당시 문제가 된 장남의 이중국적 문제도 다시 불거질 가능성이 있다.

통일부 김연철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도 관심의 대상이다. 보수 야당이 현 정부와 가장 큰 대립각을 세우는 부분이 대북 정책이다.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정세와 우리 정부 역할, 향후 북미간 비핵화 및 대북제재 협상 가능성에 대한 후보자의 입장이 주요 검증 대상이 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 김연철 후보의 과거 발언들이 조명받고 있다. 2015년 문재인 대통령의 새정치민주연합(현 민주당) 당대표 시절 천안함 침몰 5주년 해병대 방문을 두고 "군복 입고 쇼나 하고 있다"는 페이스북 글을 게재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선 "정신병에 가까운 강박증, 평균 이하 지적 수준"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북한에 대한) 주적 논쟁은 불필요하다"는 언론 인터뷰나 2015년 목함 지뢰사건에 대해 "(우리 정부가) 확실한 물증을 제시하지 못했다는 게 일반적 평가"라는 등 언급들도 보수 정치권의 반발을 사고 있다.

한편 오는 18일 김창보 중앙선관위원에 대한 청문회도 열릴 예정이다. 1~2월 국회 파행과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등으로 정부의 인사청문 이후 법정시한 20일을 훨씬 넘겨서 지각 진행되는 셈이다.

/조석근 기자 mysun@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