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이해찬 "조국 경질 요구는 野 정치행위 불과" 버럭
이재명 '문준용씨 취업비리 의혹' 거론은 '부적절' 경고
2018년 12월 03일 오전 11:1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청와대의 연이은 공직기강 문제가 도마에 오르는 가운데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권의 조국 민정수석 경질 요구가 확산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야당의 이같은 반응에 대해 "정치적 행위"라며 논란의 확산을 경계했다.

이 대표는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연이은 기강해이 논란에 대해 특별감찰반 일부의 '처신 문제'로 규정하며 "우리 당내에서도 선거법 위반 등이 보도되는데 그때마다 제가 책임을 져야 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이해찬 대표는 3일 기자회견에서 '야당이 조국 수석의 경질을 요구하고 있고, 당내에서도 비슷한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는 질문에 "(문제가 된 사람은) 제가 알기로 청와대로 파견나온 사람인데 사적인 이해관계로 청와대에서의 신분을 활용한 사례가 있어 감찰 과정에서 문제가 제기된 것으로, (청와대가) 신속하게 대처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대표는 "야당이 조국 수석의 문책이랄까 경질을 요구하지만 그것은 야당의 말하자면 '정치적 행위'"라며 "실제 제가 파악한 바로는 조국 수석은 사안과 관련 아무 연계가 없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특별감찰반 직원들의 비위행위를 두고 야권의 공세가 강화되는 상황이다. 검찰이 판부패비서관실 특별감찰반에 파견한 김모 수사관의 경우 지난 8월 본인이 담당하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감사담당관에 지원한 바 있다. 그는 경찰청 특수수사과를 방문, 지인인 한 건설업자의 뇌물사건에 대한 수사상황을 묻기도 했다. 직권남용으로 비칠 수 있는 행위다.

해당 수사관이 과기정통부 외 다른 기관장들을 수시로 접촉, 각종 청탁을 요청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는 가운데 반부패비서관실, 민정비서관실, 공직기강비서관실 특감반원들이 주중 친목골프 회동을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총체적인 공직기강 해이를 이유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권이 조국 수석과 임종석 비서실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상황이다.

이해찬 대표는 "조직을 운영하다 보면 여러 사람이 예상치 않은 행위를 내보이기도 한다"며 "공직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경중을 가릴 줄 알아야 한다. 관리자가 상황에 맞게 책임져야 하는데 (조국 수석이 사퇴할 정도로) 큰 사안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공직자들의 처신이 잘못된 것이지 뇌물을 받아먹거나 한 것은 아니다. 그런 상황에서 (조국 수석 등이) 책임을 지다 보면 하루에도 몇번씩 책임을 져야 한다"며 "우리 당에서도 선거법 위반이나, 이런 문제들이 보도되는데 그때마다 제가 책임을 져야 하느냐. 경중을 가려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혜경궁 김씨' 트위터 실제 계정주 수사를 두고 같은 당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여론의 비판이 확산되는 점에 대해선 "경찰의 수사과정에서 많은 얘기들이 나오고 있고 저도 혼란스럽다"며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최근 이재명 도지사가 언급한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씨의 한국고용정보원 취업비리 의혹에 대해선 "문준용씨건은 (대선 과정에서) 다 끝난 일로 허위로 이미 밝혀진 것"이라며 "자꾸 거론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선을 그었다.

/조석근기자 mysun@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