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경선, 계파 대리전 양상
당권파 김성식 "혁신위 구성" vs 바른정당계 오신환 "지도부 퇴진"
2019년 05월 13일 오전 11:4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바른미래당이 새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경선 레이스에 돌입했다. 후보 등록일인 13일, 김성식 의원과 오신환 의원이 잇달아 출사표를 던지면서 경쟁의 막이 올랐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당 혁신, 한국정치 개혁, 민생국회 선도, 바른미래당의 총선 승리를 위해 모든 것을 바치겠다"며 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바른미래당은 끝없이 추락하느냐, 국민과 함께 도약하는 전환점을 만들 것인가의 벼랑 끝에 있다"며 "지금 바른미래당은 혁신하고 화합해야 한다. 저의 쓰임은 바로 여기에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오 의원도 기자회견을 열어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당을 구하고 총선 승리의 교두보를 마련하기 위해 출마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김성식·오신환 의원


오 의원은 "바른미래당은 지금 생과 사의 기로에 서 있다"며 "우리 모두가 죽기를 각오하고 변화의 길에 나서야 한다. 그 길이 궁극적으로 사는 길이다. 저는 그 길을 선택하겠다"고 말했다.

◆지도부 퇴진론 또 불거져…경선 성사시 내홍 불가피

당권파인 김 의원과 바른정당계인 오 의원이 맞붙으면서 경선은 계파 대리전 양상을 띠게 됐다. 실제 두 사람은 출마 선언에서부터 각 계파의 입장을 대변하며 치열한 신경전을 벌였다.

김 의원은 "리더십을 포함해 당 혁신과 관련된 모든 과제에 대해 제한 없이 논의할 혁신위원회를 하루빨리 설치하자"고 제안했다. 이는 손학규 대표의 의중과 맥을 같이 한다. 손 대표는 자신을 향한 퇴진 요구를 일축하며 혁신위 구성을 언급한 바 있다.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당내 갈등의 불씨가 된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오신환·권은희 의원 사보임을 원상복구 하겠다고 약속한 점은 눈에 띄는 대목이다.

오 의원은 최우선 과제로 손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 교체를 내걸었다. 이는 바른정당계가 끊임없이 요구해 왔다. 그는 "원내대표에 당선되는 즉시 의원단의 의사를 결집하고 당원들의 힘을 하나로 모아 무책임한 현 지도부를 퇴진시키고 창당정신을 온전히 구현해 낼 총선 승리 지도부를 구성하는 책임정치 실천 운동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오 의원은 "안철수·유승민 두 창당 주역과 손잡고 바른미래당의 새로운 미래를 개척해가겠다"며 손 대표가 '해당행위'로 규정한 '안철수·유승민 공동대표 체제'를 언급하기도 했다.

다만 오는 15일 경선에서 표 대결이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현재 바른미래당 내에는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당이 극심한 내홍을 겪은 만큼 원내대표를 합의 추대해야 한다는 기류가 있다. 경선이 확정되면 계파 대결이 본격화하면서 당 전체가 또 한 번 격랑에 휘말릴 것으로 보인다.

/윤채나 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이영훈 기자 rok6658@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치매여행]<29> 피해야 할 극단논리..
[닥터박의 생활건강] 40-50대의 허들,..
[글로벌 인사이트]모바일 점수로 사..
[글로벌 인사이트]‘점입가경’ 미중..
[치매여행]<28> 치매부모님을 위해..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