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손학규 퇴진론' 재점화…바른미래 다시 격랑 속으로
체제 안정 누른 변화 요구, 손학규 목에 '칼' 들이밀었다
2019년 05월 15일 오후 14:1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 당선을 두고 바른미래당 내부가 또 한 번 술렁이고 있다. 오 원내대표가 경선 과정에서 손학규 대표 등 지도부 퇴진을 전면에 내세웠기 때문이다. 김관영 전 원내대표가 물러나면서 가까스로 봉합한 내분이 다시 터져나올 조짐이다.

바른미래당은 15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원내대표 경선을 진행했다. 출마 선언 때부터 손 대표 등 지도부 퇴진을 주장한 오 원내대표와 혁신위원회 구성을 대안으로 제시한 김성식 의원이 맞붙었다.

애초 당 안팎에서는 김 의원의 승리가 점쳐졌었다. 4·3 보궐선거 참패,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논란 등으로 불거진 내분에 마침표를 찍어야 한다는 여론이 강한 것처럼 비쳐졌다. 한때 당 화합을 위해 김 의원을 원내대표로 추대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와 손학규 대표·김관영 원내대표의 표정이 엇갈리고 있다.


그러나 투표 결과는 오 원내대표의 승리였다. 개표를 온전히 마치지도 않은 상태에서 오 원내대표가 과반을 득표했다. 의원 대다수가 체제 안정이 아닌 변화를 택한 것이다. 예상 밖 결과에 의원들 사이에서는 놀라움의 탄성이 흘러나왔다.

오 원내대표와 손 대표, 김 전 원내대표의 기념촬영에서도 복잡한 심경이 읽혔다. 시선을 떨어뜨린 손 대표, 일그러진 표정의 김 전 원내대표와 미소 띤 오 원내대표가 대비되면서 향후 당의 운명을 예고하는 듯 했다.

당장 손 대표는 가까스로 진화한 사퇴론에 또 한 번 내몰리게 됐다. 오 원내대표는 조만간 손 대표와 만나 퇴진을 설득하겠다고 했다. 사퇴론을 주도해 온 안철수계·유승민계도 다시 목소리를 낼 가능성이 높다. 결국 바른미래당은 갈등의 소용돌이를 벗어날 수 없게 된 셈이다.

/윤채나 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치매여행]<29> 피해야 할 극단논리..
[닥터박의 생활건강] 40-50대의 허들,..
[글로벌 인사이트]모바일 점수로 사..
[글로벌 인사이트]‘점입가경’ 미중..
[치매여행]<28> 치매부모님을 위해..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