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북한
북한 비핵화 걸림돌 볼튼 보좌관 해임
트럼프 美대통령, 10일 트위터로 알려…"의견 차이 많았다"
2019년 09월 11일 오전 10:0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 자신의 트위터에 “볼튼 국가안보보좌관에게 사임을 요구했다”며 “ 행정부 내 다른 인사들과 마찬가지로 볼튼의 제안 중 많은 부분에 강한 거부감이 있었다”고 사임 요구 이유를 밝혔다고 미국 방송 CNN이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그동안 일해 준데 대해 존에게 매우 감사한다. 다음 주 새로운 국가안보보좌관을 임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 자신의 트위터에서 볼튼 국가안보보좌관의 해임 사실을 알렸다. [뉴욕포스트]
이 트윗은 이날 볼튼 보좌관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 등과 함께 예정된 기자회견을 열기 1시간 전에 나왔다.

이에 대해 볼튼 보좌관은 자신이 자발적으로 사의를 표했다고 트럼프 대통령의 발표가 있은 지 몇 분 후에 게시한 트윗에서 밝히면서 “어제 밤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하자, ‘내일 이야기하자’고 말했다”고 밝혔다.

볼튼 보좌관은 이날 방송된 폭스 뉴스에서도 자신이 사의를 밝혔다는 점을 반복해서 말했다. 볼트 보좌관의 사직서는 10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됐는데, 볼튼 보좌관이 직접 쓴 것으로 짧은 글로 돼 있었다. 그는 사직서에 “즉각 자리에서 물러나는 사직서를 제출한다. 그 동안 조국에 봉사할 수 있는 기회를 주어서 감사하다”고 썼다.

한편 CNN은 트럼프 대통령과 볼튼 보조관이 탈레반 지도자들을 캠프 데이비드로 초청하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계획을 놓고 격렬한 논쟁을 벌였다고 소식통을 인용 보도했다.

/김상도 기자 kimsangdo@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고래싸움에 대박..
[닥터박의 생활건강] 아르기닌에 대..
[진교문의 디지털농업 이야기] 작물..
[글로벌 인사이트]ASF로 치솟는 돼지..
[기고]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