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카드뉴스
[카드뉴스] 탄핵 선고 D-1, 정치권 촉각
한국당 '비상체제' 바른정당 "기각 땐 총사퇴"…野 "인용해야"
2017년 03월 09일 오후 17:2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카드뉴스는 모바일을 이용한 뉴스 보기가 일반화되면서 가장 각광받는 콘텐츠 유형입니다.

아이뉴스24는 모바일과 SNS에 최적화된 비주얼로 간편하게 뉴스와 제품, 게임리뷰, 인물소개, 칼럼 등의 콘텐츠를 제공해 드립니다.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심판 선고를 하루 앞둔 9일. 정치권에는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어떤 결론이 나올지 예측할 수 없는 상황 속에서 일단 여야는 헌법재판소의 결정에 승복해야 한다고 한 목소리로 강조했다.

여당인 자유한국당은 이날 오전 비공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하고 소속 의원들에게 대기령을 내리는 등 당을 비상체제로 전환했다. 대통령을 배출한 집권당으로서 탄핵 인용 시 박 대통령 뿐 아니라 당 전체가 크게 흔들릴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회의 도중 기자들과 만나 "상황이 매우 엄중하다. 이 시간 이후로 당 소속 의원, 원외위원장, 당직자 모두 비상체제를 가동하기로 했다. 의원이든 원외든 국회 주변에 있으면서 상시 대기하도록 했다"며 "상황이 어떻게 전개되든 당이 적응하고 대처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탄핵 인용 시 자유한국당은 '자숙 모드'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반대로 기각 또는 각하될 경우 박 대통령의 무죄를 주장하며 청와대와 함께 정국 주도권 잡기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자유한국당 탈당파가 만든 바른정당도 유독 긴장한 모습이다. 탄핵 정국에서 박 대통령과 각을 세워 온 만큼 기각 또는 각하 시 역풍을 맞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정병국 대표는 비상시국 의원총회에서 "자유한국당 내 탄핵 찬성파 의원들도 용기를 내야 한다"며 "시대착오적 수구집단과 악연을 끊고 바른정당과 함께하는 것이 보수진영을 살리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건설하는 지혜로운 선택"이라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바른정당은 헌법재판소 결정에 승복할 것"이라며 "탄핵이 기각되면 약속한대로 의원직 총사퇴로 정치적 책임을 질 것"이라고 했다.

진보 진영은 탄핵 인용에 무게를 실으며 박 대통령에 헌법재판소 결정에 승복하겠다는 메시지를 발표해야 한다고 요구하는 등 대여(對與) 압박에 나섰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정책조정회의에서 "가장 큰 문제는 박 대통령을 포함한 극우 보수 세력들이 탄핵 인용에 대비해 집단적 불복에 찬동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오늘 중 박 대통령이 어떤 결정이 나오더라도 승복하겠다고 밝히는 게 대한민국의 미래와 통합을 위해 해야 할 일"이라고 밝혔다.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원내정책회의에서 "헌법재판소가 국민의 뜻에 따라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인용할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국민의당은 탄핵 이후 질서 있는 수습을 통해 국민 마음을 제대로 담을 대선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이뉴스24 카드뉴스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닥터박의 생활건강] 더운 여름, 대상..
[글로벌 인사이트]농산물 구매 문제..
[글로벌 인사이트]21세기에 다시 부..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