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카드뉴스
[카드뉴스] 번호이동 과열? 아이폰7 출시 이틀새 6만건
개통 몰리고 일부 유통점서 불법 지원금 지급도
2016년 10월 24일 오후 17:2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카드뉴스는 모바일을 이용한 뉴스 보기가 일반화되면서 가장 각광받는 콘텐츠 유형입니다.

아이뉴스24는 모바일과 SNS에 최적화된 비주얼로 간편하게 뉴스와 제품, 게임리뷰, 인물소개, 칼럼 등의 콘텐츠를 제공해 드립니다.



통신 시장 가입자 경쟁이 애플 아이폰7 출시로 가열되고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아이폰7 출시 첫날인 21일 번호이동 건수는 3만6천987건, 둘째날인 22일 2만5천985건으로 이틀새 약 6만3천건을 기록했다.

이는 방송통신위원회가 시장 과열로 보는 일 2만4천건을 상회하는 수치다. 아이폰7 출시 전엔 일 평균 1만5천건 내외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통신사별로 SK텔레콤이 지난 22일 1천85명이 순감했다. KT는 417명, LG유플러스는 668명 순증했다. 지난 21일엔 SK텔레콤이 1천739명 순감했고, KT와 LG유플러스는 각각 106명, 1천677명 증가했다.

이는 아이폰7이 출시 첫날에만 10만대 이상 개통이 이뤄졌고, 일부 휴대폰 유통점에서 불법 지원금을 지급하며 가입자를 유치한 탓으로 풀이된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갤럭시노트7가 단종되기까지마케팅 경쟁을 할 수 없었던 이통사들이 실탄을 장전한 측면도 있다"며 "아이폰7 출시로 이통사들이 리베이트(판매수수료)를 올려 가입자 유치 경쟁이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아이뉴스24 카드뉴스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고래싸움에 대박..
[닥터박의 생활건강] 아르기닌에 대..
[진교문의 디지털농업 이야기] 작물..
[글로벌 인사이트]ASF로 치솟는 돼지..
[기고]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