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카드뉴스
[카드뉴스] 작년 주인공 'VR', 올해도 지스타 주연 꿰찰까
상용화 앞둔 VR 게임 대거 출품…내년 시장 반응 미리 본다
2016년 11월 15일 오전 11:4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카드뉴스는 모바일을 이용한 뉴스 보기가 일반화되면서 가장 각광받는 콘텐츠 유형입니다.

아이뉴스24는 모바일과 SNS에 최적화된 비주얼로 간편하게 뉴스와 제품, 게임리뷰, 인물소개, 칼럼 등의 콘텐츠를 제공해 드립니다.



장사진을 이룰 정도로 작년 지스타에서 이목을 끌었던 가상현실(VR)이 올해에도 지스타 흥행을 책임지는 주역으로 거듭날 수 있을지 관심이다.

지스타 2015가 아직은 생소한 가상현실이 어떤 것인지 테크 데모를 체험하는 수준에 그쳤다면 올해는 상용화를 앞둔 가상현실 게임들이 본격적으로 전시되는 자리로, 내년부터 본격화될 가상현실 게임의 열기를 미리 가늠할 무대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는 17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하는 지스타 2016에서는 '오큘러스리프트' '플레이스테이션 VR(이하 PS VR)' 'HTC 바이브' 등 최신 가상현실 체험기기와 해당 기기에서 구동되는 게임 콘텐츠들이 각종 부스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최신 VR 기기 총출동 "무엇을 먼저 즐겨볼까"

소니인터랙티브엔터테인먼트코리아는 지스타 2016 B2C(개인대상)관에 부스를 마련하고 지난달 출시한 PS VR과 발매 예정인 '화이트데이: 스완송'을 비롯한 VR 게임 18종을 출품하기로 했다.

로이게임즈가 개발 중인 '화이트데이: 스완송'은 유명 호러게임 '화이트데이'의 후속작으로 괴기스러운 귀신들이 등장하는 VR 게임이다. 현장에서는 PS VR을 착용한 채 15분 가량 체험하는 시연 버전이 제공될 예정이다.

'모탈블리츠'로 초기 VR 시장을 개척했던 스코넥엔터테인먼트는 '모탈블리츠: 워킹어트랙션'을 지스타에서 공개한다. 이 게임은 VR 헤드셋과 전용 장갑 및 백팩을 착용한 채 특정 공간을 누비며 즐기는 체험형 슈팅 게임이다. 야전에서 펼치는 서바이벌 게임과 같은 묘미를 안기는 점이 특징이다.

언리얼 엔진으로 유명한 에픽게임스 B2B(기업대상) 부스에서는 VR 어드벤처 게임 '프로젝트M(가칭)'을 접할 수 있다. 바른손이앤에이 등이 투자한 EVR스튜디오가 언리얼 엔진4를 활용해 개발 중인 이 게임은 스카이다이빙 등 역동적인 가상 경험을 제공한다.

지스타 조직위원회도 최근 집중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VR 게임의 효과적인 전시를 위한 공간을 별도로 마련하기로 했다.

조직위는 B2C관 내 소니와 협력해 40부스 규모의 VR 특별관을 공동 운영한다. 더불어 BTC관 외 제 1전시관 사무동에는 'HTC 바이브'의 VR 체험관이, B2B관에는 스코넥엔터테인먼트, 앱노리, 핸드메이드 게임, 유캔스타 등이 참여하는 부산 VR클러스터관을 운영할 예정이다.

부대행사로 개최되는 지스타 콘퍼런스 '지콘 2016'에서도 VR을 집중적으로 조망하는 세션들이 진행될 예정이다.

◆미리보는 내년도 VR 게임 시장

게임업계는 지스타 2016이 VR 게임의 시장성을 가늠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3월 출시된 오큘러스 리프트에 이어 10월에는 PS VR이 론칭되는 등 각종 VR 기기가 출시된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대규모 오프라인 행사이기 때문이다.

현장에서 감지될 VR 게임에 대한 관람객의 반응은 내년 VR 게임 시장의 규모를 가늠하는 척도가 될 전망이다.

전명진 로이게임즈 부사장은 "지스타 2016은 일반 대중에게 VR 게임을 가장 크게 보여주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VR은 처음 접하는 경험이 매우 중요한데, 지스타 현장에서 '화이트데이: 스완송'을 비롯한 고품질 VR 게임을 가급적 많이 경험하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아이뉴스24 카드뉴스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