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카드뉴스
[카드뉴스] 2017년 대선의 해, 차기주자들 장단점은?
선두권 文-潘-李 모두 장단점 뚜렷, 약점 극복 여부 관심
2017년 01월 02일 오후 17:2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카드뉴스는 모바일을 이용한 뉴스 보기가 일반화되면서 가장 각광받는 콘텐츠 유형입니다.

아이뉴스24는 모바일과 SNS에 최적화된 비주얼로 간편하게 뉴스와 제품, 게임리뷰, 인물소개, 칼럼 등의 콘텐츠를 제공해 드립니다.



2017년 대선의 해가 밝았다. 대선이 언제 이뤄질지는 아직 모르지만, 헌법재판소가 빠르게 절차를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벚꽃이 지기 전 대선이 치러질 수도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현재 각 여론조사 결과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양자 대결구도다. 연합뉴스와 KBS가 지난달 28~29일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남녀 유권자 2천22명을 상대로 한 설문조사 결과 1위는 21.6%를 차지한 문 전 대표였고, 반 전 총장은 4.4%포인트 뒤진 17.2%였다.

탄핵정국에서 두각을 나타낸 이재명 성남시장이 11.4%를 차지하면서 만만치 않은 저력을 보였고,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는 4.6%를 기록하며 공동 4위를 기록했다. 이후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3.4%), 박원순 서울시장(3.1%),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2.1%), 개혁보수신당 소속의 오세훈 전 서울시장(1.8%), 유승민 의원(1.7%)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코리아리서치가 전국 성인 남녀 2천22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28일부터 이틀간 유무선 전화로 실시했고, 응답률 13.7%,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2.2%포인트다. 더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를 참조하면 된다.

그러나 이같은 구도들이 대선 막판까지 그대로 유지되지 않을 수도 있다. 각 주자별로 장단점이 뚜렷해 변화 가능성이 있고, 대선을 앞둔 후보 간 이합집산도 가능하기 때문이다.

◆文·潘 양자 구도 속 이재명 도전도 계속

현재 가장 강력한 주자는 이론의 여지 없이 문재인 전 대표다. 문 전 대표는 제1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 강력한 입지를 구축하고 있고, 가장 높은 대중적 인지도와 팬층을 갖고 있다. 지난 대선 때부터 형성돼 가장 준비가 잘 된 후보라는 점도 조기 대선 구도에서 강점이 될 수 있다.

그러나 문 전 대표는 호남에서의 거부감을 우선 극복해야 한다. 물론 문 전 대표는 젊은 층 중심으로 호남에서도 지지율이 가장 높다. 그러나 호남 오피니언 리더들과 노년층들은 여전히 문 전 대표에 부정적이다.

이를 극복하지 않으면 야권의 전통적 지지층들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등 중도보수로 갈 가능성도 있다. 뿐만 아니라 문 전 대표는 세간에서 지적되는 확장성 부족에 대해서도 답을 해야 한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보수 후보 중 유일하게 선두권을 형성하고 있는 후보이고, 충청 지역의 대망론을 대표하고 있다는 점이 강점이다. 보수 중도를 아우르는 제3지대를 선택할 가능성이 높은 반 총장은 유연하게 연합을 할 수 있다.

이미 정치권에서는 반 전 총장을 주역으로 개혁보수신당과 국민의당이 보수·중도 연합을 이룰 것이라는 분석부터 제2의 DJP 연합을 이룰 것이라는 예측도 있다.

그러나 반 전 총장은 역으로 강력한 조직이 없는 점이 약점이 될 수 있다. 검증되지 않은 반 전 총장은 대선 과정에서 위기를 겪게 될 가능성이 큰데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것은 조직력이 될 수 있다. 유엔 사무총장을 수행하면서 무능했다는 비판도 있다. 반 전 총장이 향후 거친 정치권의 검증의 칼날을 어떻게 극복할지도 미지수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민심을 읽는 능력이 가장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촛불 집회와 탄핵정국에서 이 시장은 가장 먼저 촛불민심을 반영했고, 이에 선두권을 위협하는 강력한 야권 주자로 부상했다. 대선에서 끓어오를 변화의 민심을 타고 문재인 전 대표의 대안으로 떠오를 가능성도 적지 않다.

그러나 이 시장은 문 전 대표에 비해 당 조직력이 크게 떨어진다는 점이 문제다. 친형과의 갈등 등 가족 문제도 이 시장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

◆ 안철수·안희정 등 제3 후보도 반격 준비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국민의당에서의 탄탄한 조직력과 중도세력의 지지율을 바탕으로 반등을 노리고 있지만, 우선 떨어진 당 내 위상을 높이는 것이 변수다. 원내대표 선거에서 드러났듯이 지난 총선에서도 통합 및 선거 연대를 주장했던 호남 세력들은 이번 대선에서도 합종연횡을 시도할 가능성이 커 안 전 대표가 이에 어떻게 대응할지가 변수다.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충청도에서의 대항마와 주류 인사로서 문재인 전 대표를 대체할 수 있는 후보라는 점이 강점이다. 문 전 대표와는 달리 호남에서의 거부감도 적다. 그러나 지지층이 문 전 대표와 겹친다는 점과 차세대 주자라는 인식이 이번 대선에서 그를 가로막을 수도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시민사회 대표와 재선 서울시장으로서의 경륜 및 리더십, 소통 능력이 돋보인다. 그러나 여전히 부족한 인지도와 당내 부족한 세력 등이 문제다. 김부겸 더민주 의원은 대구에서 당선된 확장성과 합리성이 강점이지만 비주류와 부족한 인지도에 시달리고 있다.

/아이뉴스24 카드뉴스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