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인터넷 대란
[인터넷 대란] 사후 보고, 협의 제대로 됐나
 
2003년 01월 29일 오후 19:1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이번 사건이 커진 가장 큰 이유 중의 하나는 비상 사태시 보고 체계가 전혀 갖춰져 있지 않았기 때문이다.

인터넷은 상,하,좌,우로 말 그대로 거미줄(Web) 처럼 얽혀 있다. 한 곳에서의 이상은 곧바로 다른 네트워크로 전달될 수 있다. 이번에 문제의 원인으로 밝혀진 ‘슬래머’웜 바이러스도 마이크로소프트의 SQL서버의 취약점을 이용해 다량의 IP확인을 하도록 하는 콜을 유도 하는 것이었다. PC나 서버 자체에 피해를 주는 것이 아니라 과부하를 통한 네트워크 마비를 겨냥한 바이러스 였다.

국내에서는 인터넷 서비스 업체(ISP)들만 90여개가 있다. 이번 사고에서도 드러났듯이 이들 중 어느 한 곳이라도 문제가 생기면 연쇄적으로 시스템이 다운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들은 사고 발생시 상호 협조를 하거나 상부에 보고조차 하지 않았다. 서비스 품질이 나쁘다는 인식을 줄까봐 내부적으로 숨겼던 것이다. 지금까지의 바이러스 사고에는 이 같은 대응이 통했지만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는 것이 이번 사고에서 밝혀졌다.

이들을 관리하는 정통부가 책임을 회피할 수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ISP들간의 상호 공동 대응체제를 구축하지 않은 것은 물론 비상 사태가 발생했을 시에도 보고토록 하는 체제도 갖춰놓지 않았다.

정통부는 뒤 늦게 앞으로 ISP들이 이상 징후 발생시 의무적으로 보고토록 하는 법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또 정통부 내에 종합상황실을 설치해 실시간으로 ISP들의 트래픽을 모니터링 하겠다고 밝혔다. 역시 사후 약방문인 셈이다.
/백재현기자 brian@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