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인터넷 대란
[인터넷 대란] 녹색소비자연대, 복구 정보공개 요청
 
2003년 02월 04일 오후 17:5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녹색소비자연대가 1.25인터넷마비 대란 사태와 관련 서비스 복구과정의 정보 공개를 공식요청하고 나섰다.

녹색소비자연대(사무총장 이덕승)는 1.25 인터넷 대란의 피해배상 소송 근거자료 마련차원에서 ISP업체의 서버관리, MS-SQL서버 현황, 서비스복구 과정에 관한 정보를 해당 부처와 업체에 요청했다고 4일 발표했다.

이를 위해 국내 75개 인터넷서비스사업자에 대해 ‘소비자보호법 제52조의 6 제1항’의 규정에 따라 소비자정보요청협의회에 '소비자정보 요청에 관한 협의조정'을 신청했으며, 정보통신부에 대해서도 행정정보공개를 청구했다.

녹색소비자연대 측은 "이번 사건은 서비스업체의 관리소홀이나 복구과정의 과실에 의해 피해가 확대됐을 가능성이 크다"며 "향후 재발방지를 위해서 인터넷서비스사업자의 관련정보 공개와 투명한 운영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녹색소비자연대는 요청한 정보가 수집될 경우 업무상 비밀유지가 필요한 사항을 제외한 내용을 인터넷을 통해 공개할 방침이다. 또한 인터넷서비스의 질적 향상과 유사사건 재발방지를 위한 소비자정보 공개와 모니터링 작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녹색소비자연대는 인터넷마비 소비자피해신고(www.gcn.or.kr)를 받고 있다.

/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