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SK글로벌 사태
참여연대, SK글로벌 '분식회계 연루 인사 재선임' 비난
 
2003년 03월 27일 오후 16:2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참여연대 경제개혁센터(소장 김상조 한성대교수)는 27일 SK글로벌의 도덕적 해이가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는 내용의 비난 성명을 발표했다.

참여연대는 이번 성명을 통해 SK글로벌이 오는 31일로 예정된 정기주주총회에서 ▲분식회계 ▲JP모건과 이면거래 ▲최태원 회장보유 워커힐 주식 부당매입 등에 연루돼 배임혐의로 기소된 이사들을 재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하는 점을 문제삼았다.

참여연대는 또 SK글로벌이 비리 책임자들에 대해 어떤 문책도 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SK글로벌은 지난 15일 '주주총회소집통지-공고사항' 공시를 통해 임기가 만료되는 박주철, 문덕규 이사를 중임하고 김이기, 이관용 사외이사를 재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했다.

박주철, 문덕규 이사는 현재 ▲ JP모건과 옵션이면거래 배임행위 ▲ 워커힐 주식매입 관련 배임행위 ▲ SK글로벌의 분식회계와 관련해 검찰에 불구속 기소 중이다. 또 사외이사 두 명 역시 워커힐 주식매입 승인 및 SK글로벌의 분식처리된 2001년 재무제표를 승인하는데 연루돼 있다고 참여연대 측은 주장했다.

참여연대측은 "SK글로벌 주총안건에 따르면 같은 사건으로 불구속 기소된 손길승 회장과 김승정 부회장 또한 SK글로벌의 대표이사 지위를 유지하는 것으로 돼 있다"며 "SK글로벌이 천명한 투명한 독립경영과 책임경영의 실체가 무엇인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불법행위에 관련자들을 이사로 재선임하는 안건을 주총에 상정한 것은 회사와 주주에 대한 법률적, 도의적 책임을 도외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참여연대 김상조 경제개혁센터 소장은 "SK글로벌 이사회는 이들의 재선임 안건을 즉각 철회해야 하며 그 외 임기가 만료되지는 않았지만 불법행위로 기소된 이사도 자진사퇴해야 할 것"이라며 "SK글로벌이 문제된 이사를 재선임할 경우 이들을 상대로 주주대표소송 제기 등 민사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종오기자 ikokid@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