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IT로 일어서는 중국 조선족
부산 극동제연공업, 중국 하얼빈 진출
 
2003년 10월 29일 오후 18:1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부산에 있는 극동제연공업은 최근 중국 헤이룽장성(黑龍江省) 하얼빈시에서 열린 '부산-하얼빈 테크노마트'에 참여 하어빈화청경제무역회사 산하 하얼빈개화경제무역회사와 자동차부동액 중국 총판 계약을 체결했다.

중국측 유통회사를 확보하며 중국 진출의 첫발을 내디딘 것.

극동제연공업은 1973년에 창업, 자동차 및 산업기계분야에서 사용되는 윤활유, 화학제품 및 정밀화학분야 특수제품을 생산하는 업체다.

국내에서는 기아자동차, 현대자동차, 쌍용자동차를 비롯한 5대 자동차 메이커의 승용차 및 상용차 생산 라인의 부동액을 공급하고있으며, 국내 연간 부동액 매출액이 1만 5000 톤에 달해, 50%의 시장점유률을 보이고 있다. 이 회사는 또 러시아, 중남미, 대만 등에 수출하고 있다.

이 회사는 이번 행사에 앞서 하얼빈화청경제무역회사를 통해 하얼빈비행기제조그룹에 자동차 부동액을 900여박스를 샘플로 제공한 바 있다.

이 회사 김병수 품질보증과장(중국담당)은 "하얼빈이 생각보다 많이 발전했고 특히 중국 자동차산업이 급격히 발전하고 자동차수요량도 신속하게 늘어나는 점에 감안하면 중국시장이 엄청난 잠재력이 있다"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향후 중국시장진출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균성기자 gslee@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