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IT로 일어서는 중국 조선족
"중국 조선족 교사를 초빙해야"...정동영 대표 국회 연설
 
2004년 02월 06일 오후 12:0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정동영 열린우리당 대표는 6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중국 조선족을 국내 중고등학교 원어민 교사로 초빙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정 대표는 이날 연설에서 "지난 1월 중국 칭다오에 다녀와 두 가지 결론을 얻었다"며 "하나는 과학 기술로 먹고 살아야 한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중국을 제대로 알아야 한다는 것이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정 대표는 이와 관련 "중국의 부상은 우리에게 기회이기도 하다"며 "세계 최대의 시장 중국에서 경쟁력을 갖기 위해 중국을 제대로 알아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중국어를 능통하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정 대표는 "다행히 우리에게는 한국어와 중국어를 동시에 모국어로 구사하는 중국동포들이 있다"며 "자격과 능력을 갖춘 사람을 중고등학교의 원어민 교사로 초빙해 활용하는 프로그램을 개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중국 동포를 초빙해) 학교에서 중국어를 제대로 가르치면 학원에 갈 필요가 없고, 사교육비 부담도 줄어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실 중국 조선족 교사는 대학을 나와서도 한국에 와 불법체류자로 전락하고 허드렛일을 하고 있는 게 현실이어서 정 대표의 발언이 주목된다.

정 대표의 주장을 정부가 받아들이면, 한국 교사와 중국 조선족 교사 사이의 교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가능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정 대표는 또 "미래의 한국 경제는 고도 기술 산업으로 가야한다"며 "우리는 기술을 생산하고 판매하여 먹고 살 수 있도록 연구개발 산업에 힘을 쏟아야 하고 여기에 돈을 투자하고 인재를 길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균성기자 gslee@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