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IT로 일어서는 중국 조선족
‘죽음’ 위에 핀 ‘생명’의 교육기관…옌벤과기대
 
2003년 08월 19일 오후 14:1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중국 조선족이 집중적으로 거주하고 있는 지린성(吉林省) 옌지(延吉).

옌벤(延邊)대학 과학기술학원(통칭 연변과기대)은 이곳에서 가장 높은 곳에 자리하고 있다. 본관에서 내려다보면 옌지시가 한 눈에 들어올 만큼 눈 맛이 좋다.

하지만, 연변과기대가 이 부지를 선택한 데는 사연이 있다.

지난 1991년 대학을 설립할 당시 시정부에서는 김진경 총장한테 시내 요지를 대학 부지로 추천했다고 한다. 그러나 김 총장은 바로 거절했다.

“여기는 당신들 땅임으로, 좋은 땅에서는 당신들이 살아라, 대신 우리에겐 저 산을 달라.”

하필이면 그 산은 공동묘지였다고 한다. 모두들 반대했음에 틀림없다. 하지만 김 총장은 뜻을 굽히지 않고, 결국 부지는 현재의 위치가 됐다. 부지 공사를 할 때 주인 없는 무덤에서 엄청난 양의 인골이 나왔던 것으로 전해진다.

그래서 여기 사람들은 이 곳을 ‘죽음 위에 핀 생명의 교육’이라 부른다.

연변과기대는 실제로 그런 평가를 받을 만하다.

설립될 당시만 해도 조그마한 2년제 대학이었으나 지금은 중국의 100개 중점대학인 옌벤대학에서도 최고 학원이 돼 있다. 인근 지역 인재들이 몰릴 만큼, 들어가기 어려울 뿐더러, 나와서도 ‘몸값’이 좋다는 게 주위의 평이다.

오병운 교수는 “조선족에게는 한국식 교육이 진행되기 때문에 한국 기업에 맞춤형 인재를 공급할 수 있는 게 장점이고, 한족에게는 세계 각국의 교수진을 통해 글로벌 교육을 제공하는 게 연변과기대의 최대 강점”이라고 소개했다.

실제로 연변과기대는 공대, 상대, 외국어대, 간호대 등의 4개 단과대학이 있으며, 교수진은 13개국 150여명으로 구성돼 있다.

오 교수는 “과기대는 연길의 국제대학”이라며 “여기서는 과기대 오는 게 유학가는 것”이라고 설명하였다.

금호그룹에서 투자해 연변과기대 내에 설립된 SW 회사 금호연건의 양철형 총경리도 “금호연건을 설립할 당시만 해도 직원 대부분이 연변과기대 출신이었으나, 지금은 연변과기대생을 뽑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연변과기대생의 경우 베이징 등 대도시에서 한국 등 외국 기업이 찾는 곳이 많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연변과기대는 또 본 대학 외에 부설 유치원, 소학교, 중학교, 현대․기아차 기술훈련원 등 다양한 산하 교육기관을 운영하고 있는 상태다.

오 교수는 “연변과기대가 설립되고, 1992년 한중 수교가 이뤄지면서, 일본인들은 한국인과 조선족의 결합으로 인한 시너지 효과를 대단히 두려워했으나, 지난 10여년 동안 그런 매서움을 보여주지는 못한 것 같다”며 “새롭게 다가오는 동북아 시대를 맞아 우리 민족의 강력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연변과기대의 역사적인 최대 공로는 100년 이상 떨어져 살아온 중국 조선족과 한국인을 다시 연결시키는 통로였다는 데 있다. 연변과기대는 또 똑같은 철학을 바탕으로 북한의 평양에도 진출할 계획을 갖고 추진 중이다. 정부도 하지 못하는 민족 대단결의 웅대한 초석을 이들 자원자들도 쌓아가고 있는 것이다.

/옌지(延吉)=이균성기자 gslee@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인민을 점수로 통제..
[닥터박의 생활건강] 고지혈증, 다이어..
[글로벌 인사이트]무굴제국의 부활-..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