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IT로 일어서는 중국 조선족
“베이징 한민족 타운을 준비한다”…이동춘 백두산집단 회장
 
2003년 08월 19일 오후 14:1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중국 베이징(北京) 순의구(順義區)는 한민족에게 새로운 ‘꿈의 땅’이다. 이곳에 미국 LA의 한인타운 못지 않은 ‘한민족 타운’이 건설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때는 한민족이 50만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 때를 대비해 순의구를 개척하는 조선족 지도자가 있다.

헤이룽장성(黑龍江省)의 농군 출신으로, 농민 기업을 일으켜, 제9기 인민대표까지 선출되었던 이동춘(李東春.48) 백두산집단 회장이 주인공.

이 회장은 “순의구는 ’80년대 한국의 강남처럼 개발붐이 불 여지가 크다”며 “공항과 지근거리(차로 20분)라는 이점에도 불구하고 아직 개발이 안돼 땅 값이 싼데다, 현대자동차 북경공장이 인근에 자리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현대차 부품 업체 등 한국 기업이 이 인근에 몰리고, 필연적으로 한국인과 조선족도 이 인근에서 모여 살게 된다”고 전망했다.

실제로 최근 북경시와 순의구 관계자 40여명 및 이훈복 재중국한인회장, 박윤식 재중국한인상공인회장, 현대부품업체 등 20여명의 한국인이 모인 가운데 이 지역에서 ‘한국기업원’ 및 ‘민영과기원’ 발대식이 성황리에 열린 바 있다.

이 회장의 ‘꿈’은 이 때를 대비해 대학을 설립하는 것이다.

이 회장은 이를 위해 순의구 양진(楊鎭) 지역에 있는 건물과 부지를 매입한 뒤, 내년 개교를 목표로 현재 건물 리모델링 작업에 주력하고 있다. 이 대학은 (가칭)‘녹색경제기술학원’으로, 한국의 2년제 전문대학과 비슷하다고 보면 된다.

이 대학은 특히 조선족의 심장부인 연길에도 설립될 예정이다.

이 회장이 이사장을 맡고, 조남기 전중국정치협상회의 부주석과 한국의 김진홍 계명대학교 이사장이 명예이사장을 맡을 예정이다. 또 상임이사에는 정성남 녹색천지집단 총경리가, 교장(총장)에는 황유복 베이징 중앙민족대학교 교수가 예정돼 있다. 한국 쪽 교장에는 한국인인 임진철 중앙민족대학교 교수가 내정돼 있다.

이 회장은 “개혁 개방 정책으로 인해 산업화 정보화 물결이 넘실대고 유능한 조선족 청년들도 고향인 동북 3성을 떠나 대도시로 진출하고 있다”며 “이는 거스를 수 없는 대세고, 지도층이 이를 위해 터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녹색경제기술학원은 조선족 중심의 학교가 될 것이지만, 한족에게도 문호를 개방하고 있다”며 “산업화 정보화 이후에 도래할 녹색경제를 위한 전문인력, 한국 기업을 위한 전문인력 등을 양성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조선족은 온 몸에 백의민족의 피가 흐르지만, 당당한 중국 공민”이라며 “중국인이면서도 백의민족일 수밖에 없는 조선족은 다가올 동북아 시대, 한중 동반 발전의 가교 역할을 해내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징(北京)=이균성기자 gslee@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