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IT로 일어서는 중국 조선족
조선족 농촌 지도자 한국 견학 거부 당해
 
2003년 09월 30일 오후 14:2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대한민국의 선진 농업을 배우고 한중 농업 교류를 촉진하기 위해 방한하려던 중국 조선족 농촌 지도자의 입국이 무산될 처지에 놓였다.

30일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회(민화협) 및 중국 조선족에 따르면 민화협은 중국 동북 3성의 조선족 촌장을 중심으로 17명 규모의 '조선족 농촌 지도자 한국 견학단'을 구성, 20일의 일정으로 한국 농업을 둘러볼 계획이었다.

하지만, 이들의 입국 여부를 결정하는 중국 선양(沈陽) 영사관 측에서 비자 발급을 거부하는 바람에 입국을 하지 못할 수도 있게 됐다.

영사관 측은 이들이 불법 체류할 가능성이 있다고 본 것으로 분석된다.

민화협 관계자는 "'귀국 보증 각서'를 요구, 민화협이 보증을 약속했으나, 영사관 측이 민화협은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민화협이 주도하는 행사에 엉뚱한 보증 각서를 요구하고 있는 것.

그러나 민화협은 지난해 이와 똑같은 행사를 무리 없이 치른 바 있어, 영사관의 조치가 일관되지 못하다는 비판이 일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방문단에는 길림신문, 흑룡강신문 등 중국 신문의 기자도 동행할 예정이어서 한국의 조선족 출입국 정책에 대한 논란이 예상된다.

국회 이창복 의원실 관계자는 "심양 영사관 측에 비자 발급 거부 이유를 물어봤으나 '공식 문서를 보내면 답변하겠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내일(10월1일)이나 돼어야 정확한 진상을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견학단은 10월5일 입국해, 외교통상부 산하 재외동포재단이 6일부터 8일까지 개최하는 세계한상대회에도 참여할 계획을 갖고 있었다.

이들은 또 한상대회 이후에 지리산의 '두레마을', 홍성의 '오리농법' 등 한국 농촌의 새로운 농법 및 공동체 문화도 둘러볼 예정이었다.

/이균성기자 gslee@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