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IT기업 실적
EA, 지난 분기 큰폭 손실 기록
2009년 02월 04일 오전 11:5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세계 2위 비디오 게임 업체 일렉트로닉아트(EA)가 지난 분기에 큰폭의 손실을 기록했다고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들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EA는 12월 31일에 마감된 회계연도 3분기에 6억4천100만 달러의 순손실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주당 순손실은 2달러다. 전년동기 3천300만 달러(주당 10센트) 순손실에 비해 큰 폭으로 늘었다.

매출은 전년동기에 비해 10% 상승한 16억5천만 달러다.

EA는 3분기에 무선 게임 사업 부문에 3억6천800만 달러를 지출했으며, 2억 4천 400만 달러의 세금관련 비용을 지출한 것이 큰 폭의 손실을 기록한 주된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또 EA는 지난 성수기 영업 실적도 저조했다는 게 불룸버그통신의 설명이다.

EA는 언론을 통해 회계연도 2009년에는 5억달러의 비용을 절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당초 1천명을 감원하기로한 계힉을 수정해 1천 100명을 감원하기로 했다.

EA는 광범위한 게임 제품 수를 줄이고, 마케팅에 더 역량을 할애한다는 전략이다. 이에따라 EA의 인기 게임인 '더 심스' 및 '가드파더' 등의 차기버전 출시가 미뤄질 예정이다.

/강현주기자 jjoo@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