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IT기업 실적
[종합]LGD 1분기 영업손 4천115억…'바닥' 확인
가동률 제고불구 ASP 하락으로 영업손실 확대
2009년 04월 16일 오후 15:4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LG디스플레이(LGD)가 지난 1분기 영업에서 선전하며 실적의 '바닥'을 확인했다.

LGD는 지난 1분기 연결 기준 3조6천664억원의 매출과 4천115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고 16일 발표했다. 비수기 및 평균판매가격(ASP)의 하락으로 적자폭이 전 분기 2천884억원에서 더 늘어났으나, 지난해 4분기 연결 및 본사 기준 손실 규모의 차이를 감안하면 적잖이 선전한 실적으로 파악된다.

LGD의 본사 기준 영업손실은 지난해 4분기 4천330억원 적자에서 이번에 4천510억원 손실로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회사 측은 LCD 일부 제품 가격의 상승세와 고객 주문량 증가 등으로 2분기 실적은 개선 추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연결 기준 LGD의 1분기 매출은 전 분기 대비 12% 감소했다. 영업손실 확대는 전 분기 대비 ASP가 12% 떨어진 영향이 컸다. 순손실은 2천550억원으로 전 분기 적자 규모 6천839억원에 비해 크게 줄었다. 1분기 세금·이자 등 지급전 이익(EBITDA)은 1천444억원(이익률 4%)을 기록했다.

LGD는 1분기 경쟁사들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93%의 생산라인 평균가동률을 기록하며, 시장점유율을 높였다. 25㎝(10인치) 이상 대형 LCD 출하면적 점유율은 전년 동기(20%) 대비 늘어난 27%를 차지했다. 특히 TV용 패널에서 전년 동기(20%) 대비 크게 늘어난 28%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1위로 도약했다.

1분기 전체 LCD 면적 기준 출하량은 비수기 속에서도 높은 가동률을 유지해, 전 분기 대비 3% 감소한 375만㎡를 기록했다. 매출액 기준 제품별 판매 비중은 TV용 LCD 패널이 56%, 모니터용 패널은 23%, 노트북PC용 패널은 16%, 모바일 및 기타 패널은 5%를 차지했다.

LGD는 1분기 협력사와 상생경영활동 등으로 전 분기 대비 10%의 원가절감(㎡당 매출원가, 달러 기준)을 달성했다. 재고일수는 2주 이하를 유지했다.

권영수 LGD 사장은 "전반적인 LCD 수요가 예상보다 늘고 있고, 가격 또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시장점유율, 원가경쟁력, 제품 공급능력에서 차별화된 역량을 확보해, 시장상황이 호전될 경우 조기에 턴어라운드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LGD는 1분기 1조90억원의 투자를 집행한 가운데, 1분기 말 현재 3조5천657억원의 현금 및 현금성 자산 규모를 나타냈다. 순차입금은 4천504억원(순차입금 비율 5%)으로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유지했다.

LGD 정호영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는 "2분기 면적 기준 출하량은 1분기 대비 20%대 중·후반의 증가가 예상된다"며 "㎡당 매출원가 절감률은 한 자릿수 중반 수준이 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권해주기자 postman@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