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IT기업 실적
야후, 1분기 순익 78% 감소
광고매출 부진…전체 직원 5% 감원키로
2009년 04월 22일 오전 08:5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마이크로소프트(MS)와 합병 협상을 재개한 야후가 순익 78% 감소라는 부진한 분기 성적표를 내놨다. 야후는 또 전체 직원의 5%를 감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외신들에 따르면 야후는 21일(현지 시간) 회계연도 1분기 순익이 1억1천800만달러(주당 8센트)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 같은 분기 순익 규모는 지난 해 같은 기간 5억3천7000만달러(주당 37센트)에 비해 78% 줄어든 것이다.

지난 해 같은 기간 18억1천만달러였던 분기 매출도 15억8천만달러로 13%가 감소했다. 제휴 사이트에 대한 수수료를 제외한 매출액은 11억6천만달러로 집계됐다.

하지만 야후의 이번 분기 실적은 톰슨 로이터 애널리스트 전망치인 매출 12억달러에 주당 8센트 순익에는 비교적 부합하는 수준이다.

야후의 분기 매출이 크게 줄어든 것은 경기 침체로 광고 매출이 부진을 면치 못한 때문으로 풀이됐다. 실제로 지난 1분기 동안 야후 파이낸스와 야후 메일 같은 사이트의 디스플레이 광고 매출은 13%나 줄어들었다.

이날 야후는 실적 발표와 함께 675명 가량을 감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감원 규모는 전체 직원의 5% 수준이다.

이번 감원은 전 세계 지사에 모두 해당된다고 야후 측이 밝혔다. 야후는 앞으로 2주 내에 감원 대상자들에게 통보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익현기자 sini@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