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국감2005
[국감 2005] "합법감청 투명성 위해 전산시스템 필요"...김영선 의원
 
2005년 09월 23일 오전 09:5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국가의 안보를 지키기 위해 법원의 영장을 받아 진행하는 합법감청이라도 그 절차를 전산화해 투명성을 높여 오남용을 막자는 의견이 제기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소속 김영선 의원(한나라)은 23일 보도자료를 내고 "현재의 통신감청은 그 절차가 문서로 처리하도록 돼 있어 정량적인 판단이 불가능하다"며 "통신비밀보호지원시스템을 구축해 이를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통신감청을 하기 위해서는 관계기관과 업계가 문서를 주고받음으로써 이뤄진다.

따라서 나중에 통신비밀보호법이나 전기통신사업법, 정보통신망법 등 관련 법령의 통신 자유 침해 여부를 준수했는지 판단할 때에도 문서를 봐야 하는 것.

하지만 1년에 수 만건에 해당하는 문서를 일일이 수작업으로 제대로 평가하기는 적절치 않다는 게 김의원의 주장이다.

김영선 의원은 "따라서 통신비밀보호지원시스템 구축을 제안한다"며 "이는 통신감청의 모든 프로세스를 '국가 행정망'을 통해 전산화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국가의 행정망은 폐쇄돼 있어 일반 국민의 접근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개인의 프라이버시를 지키는 동시에 통신감청 프로세스에 관한 모든 기록이 전산으로 기록돼 불법감청 행위를 원천적으로 봉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김영선 의원은 "통신비밀보호지원시스템을 관리하는 주체는 통신감청의 허가 여부를 판단하는 법원이 하거나, 특별위원회(가칭)를 설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예산낭비를 막기 위해 국가인권위원회같은 기존 기구에서 담당할 수도 있으며, 통신비밀보호지원시스템과 관리주체의 법적 근거를 만드는 작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