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국감2005
[국감 2005] 기보캐피탈, 민영화 추진
 
2005년 09월 28일 오후 16:2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기술보증기금(이사장 한이헌, 이하 기보)이 기보캐피털 지분을 매각, 민영화를 추진키로 했다.

기보는 28일 부산본사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82%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기보캐피탈에 대해 민영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보캐피탈은 벤처 쇠퇴기를 거쳐 오는 과정에서 지난 2003년 12억원의 순이익을 냈지만 지난해에는 217억원에 이르는 순손실을 기록한 바 있다.

국회 재정경제위원회의 김양수 의원은 "기보캐피탈은 지난해 217억원의 순손실과 함께 65억원의 결손금이 발생했다"며 "또한 현재 시장성 없는 투자사 주식의 규모가 245억원에 이르는데 이들 대부분이 감액손실이 날 경우 자본잠식에 이르는 것이 아니냐"고 물었다.

이어 "오는 2007년까지 만기가 돌아오는 회사채가 700억원에 달해 부도 혹은 파산의 위기에 처할 전망"이라며 매각을 요구했다.

또 김 의원은 "기보캐피탈에 근무하는 2급 이상 간부들은 모두 기보 출신들로 '낙하산 인사'의 의혹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며 "고도의 전문성이 요구되는 벤처캐피털의 요직에 기보 출신 인사들이 배치되는 것은 기보캐피탈 부실의 원인"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기보 측은 "기보캐피탈의 지분 매각을 통해 민영화한다는 방침을 정해놓고 있으나, 현 재정상태는 그리 우려할 만한 단계는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또 "기보캐피탈은 코아로직 등 신규상장 기업에 대한 투자를 바탕으로 올 상반기 61억원의 흑자를 기록했다"며 "부실 투자사의 보유 주식은 대부분은 감액손실 처리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경기회복과 자본시장 여건을 감안해 민영화를 추진할 계획이지만, 향후 실적 추이에 따라 코스닥 자체 상장을 추진할 수도 있다"고 밝혀 매각이 단기간 내 이뤄지지는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기보는 보증지원 업무의 시너지를 일으키고 신기술사업자에 대한 원활한 보증연계 투자를 위해 지난 91년 한국기술진흥금융을 인수해 기보캐피탈로 탈바꿈시키고, 현재까지 447억원을 출자했다.

/부산=권해주기자 postman@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