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국감2005
[국감 2005] "콘텐츠식별체계, 양보 못한다" 서병문 한국문화콘텐츠진흥원장
 
2005년 09월 28일 오후 16:1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업계에 필요한 일이다. 양보할 생각은 전혀 없다"

28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관광부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서병문 한국문화콘텐츠진흥원장이 "디지털콘텐츠식별체계 사업을 타부처에 양보할 생각이 전혀 없다"며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서 원장은 "문화부의 식별체계 COI(Content Object Identifier)와 정보통신부가 추진해 온 식별체계 UCI(Universal Content Identifier) 사업이 병행돼 부처간 중복투자가 이뤄지고 있다"며 "국민 세금이 낭비되지 않도록 조정해야 한다"는 한나라당 이재웅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답변했다.

서 원장의 답변에 이재웅 의원은 "지난 9일, 3차 조정회의가 열리는 등 현재 국무조정실이 나서 양부처간 업무 조정을 진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왜 12억원에 이르는 사업비를 서둘러 집행했느냐", "지난 2001년, 당초 문화부가 정통부의 식별체계 추진안을 따르기로 합의해놓고, 상황 변화를 이유로 뒤늦게 중복사업을 진행하는 것은 표준화를 둘러싼 부처간 주도권 싸움이 아니냐"고 잇따라 질의했다.

이 의원의 질의에 대해 서 원장은 "업무가 조정되더라도 COI는 콘텐츠 DB 구축 사업의 성격을 갖고 있는 만큼 큰 문제가 없다고 생각해 계약을 체결했으며, 일견 주도권 다툼의 성격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문화부의 식별체계 사업은 문화콘텐츠 분야에 특화된 관리 체계의 필요성 때문에 진행되는 것"이라며 정통부의 UCI와 선을 그었다.

/박연미기자 change@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