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디지털기업 나눔 경영
삼성전자, 인공와우수술 환아가족 초청행사 펼쳐
사랑의 '소리' 선물 받은 아이들과 다채로운 행사
2007년 09월 10일 오전 11:2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에서 특별한 가을 소풍이 펼쳐졌다.

삼성전자는 지난 8일 정보통신총괄의 사회공헌사업인 '인공와우 수술'을 받은 청각장애인들과 가족 100여 명을 수원사업장으로 초청해 뮤지컬 공연, 레크리에이션, 인형만들기 등 다채로운 행사를 펼쳤다.

인공와우 수술은 와우(달팽이관) 질환으로 소리가 들리지 않는 환자에게 청신경을 전기적으로 자극하는 인공와우를 이식해 소리를 듣게 해주는 수술이다.

정보통신연구소 주관으로 열린 이 날 행사에는 삼성전자의 청각장애아 봉사동아리인 소리샘 봉사단을 비롯해 뮤지컬 동아리, 요리 동아리 등 삼성전자 임직원 동아리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삼성전자 정보통신총괄은 올해부터 4년간 총 14억원 규모의 기금을 마련해 삼성서울병원과 함께 저소득 청각장애인의 인공와우 수술을 지원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총 15명이 사랑의 소리를 선물 받았다.

삼성전자와 삼성서울병원은 인공와우 수술을 받은 환자들을 대상으로 수술 이후 언어치료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언어치료 및 적응 훈련 과정에는 소리샘 봉사단이 참여한다.

삼성전자 정보통신총괄 최지성 사장은 "인공와우 수술지원 사업을 비롯해 정보통신 분야와 맥이 닿는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명진규기자 almach@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