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4.11 총선
개표율 50.4%, 여야 10대 격전지 접전 이어가
2012년 04월 11일 오후 22:2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정미하기자] 11일 오후 9시50분 현재 전국 개표율은 50.4%로 절반이상 이뤄졌다. 오후 6시 선거가 마감된 직후 전국 10개 격전지는 야권이 여권에 우세가 점쳐지고 있었으며, 현재도 큰 변화는 없는 상태다.

오후 9시50분 현재 63.9%의 개표율을 보이고 있는 서울 종로구에서 민주통합당 정세균 후보는 51.3%를 얻으며 새누리당 홍사덕 후보(46.5%)를 앞서고 있다.

서울 중구에서도 민주통합당 정호준 후보는 50.4%를 얻으며 새누리당 정진석 후보(46.6%)에 앞서나가고 있다. 개표율은 66.2%다.

새누리당 홍준표 후보가 정계은퇴 의사를 밝힌 동대문을 지역에서는 민주통합당 민병두 후보가 53.1%를 얻으며 44.7%를 얻은 홍 후보를 앞지르고 있다. 개표율은 52.6%다.

45.7%의 개표율을 보이고 있는 서울 영등포을 지역에서 신경민 후보는 53.8%를 얻으며 46.2%를 얻은 권영세 후보를 꾸준히 앞지르고 있다.

37.1%의 개표가 진행된 서울 강남을에서는 새누리당 김종훈 후보의 당선이 유력시 되고 있다. 김 후보 60.7%, 민주통합당 정동영 후보가 38.1%를 얻었다.

서울 노원갑에서도 큰 이변없이 선거직후 상황이 유지되고 있다. 개표는 67% 진행됐으며, 새누리당 이노근 후보가 50.2%, 민주통합당 김용민 후보가 44.1%의 지지를 얻고 있다.

부산 사상구에서는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의 당선이 유력시 되고 있다. 개표율 61.2%로 문 후보의 득표율은 53.6%인데 비해 새누리당 손수조 후보의 득표율은 45.3%다.

개표율이 6.1%에 머물러 있는 김해을에서는 새누리당 김태호 후보가 54.4%의 득표율을 기록하고 있다. 민주통합당 김경수 후보의 득표율은 45.6%다.

19대 총선에서 새롭게 만들어진 지역구인 세종시에서는 민주통합당 이해찬 후보가 45.2%의 득표율을 보이며 자유선진당 심대평(36.2%) 후보를 앞서고 있다. 개표율은 31.7%다.

한편 41.0%의 개표가 진행된 서울 은평을은 접전지역으로 분류됐다. 통합진보당 천호선 후보가 49.4%, 새누리당 이재오 후보가 48.5%를 얻으며 선거마감 직후에 비해 격차를 줄인 모양새다.

/정미하기자 lotus@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