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4.11 총선
박근혜 "새로운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 뜻을 무겁게 받아 들이겠다"던 한명숙과 대조
2012년 04월 12일 오전 10:4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정미하기자] 새누리당 박근혜 비대위원장이 4.11 총선 다음날인 12일 당선자들과 함께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찾았다.



박 비대위원장은 참배 뒤 방명록에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겠습니다"라고 썼다.

19대 국회의원 선거가 새누리당의 승리로 확정된 데 대한 환영의 뜻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현충원 참배에는 김종훈(강남을)·유일호(송파을)·남경필(수원병)·김영우(포천연천)·황우여(인천 연수)·김을동(송파병)·이학재(인천 서구)·노철래(경기 광주) 당선자들과 이양희·이준석·조동성·조현정 등 당 비상대책위원들이 함께 했다.

반면 이날 오전 현충원을 찾았던 민주통합당 한명숙 대표는 참배를 마친 뒤 방명록에 "국민의 뜻을 무겁게 받아 들이겠습니다"라고 남기며 사실상 총선 패배를 인정해 박 위원장과 대조를 이뤘다.

/정미하기자 lotus@i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