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지스타, 미리 떠나는 2013 게임세상
지스타2012, 모바일 게임의 유혹
게임빌 '이사만루', 컴투스 '리틀레전드' 등 주목
2012년 11월 11일 오후 12:09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이부연기자] "내년 지스타에서 온라인 게임을 몇 개나 볼 수 있을까요? 대세는 모바일 게임이죠."

박지영 컴투스 대표는 지스타2012 게임토크 행사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럴만하다. 올해 모바일 게임이 전시장의 절반 이상을 모바일 게임이 메웠다. '애니팡'과 같은 캐주얼 게임부터 하드코어 RPG까지 다양한 장르의 모바일 게임들이 지스타2012를 가득 수놓았다. 이 중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은 게임들을 소개한다.

◆ 게임빌 '이사만루', '제노니아5'



올해 지스타에 첫 출전한 게임빌은 30여종의 모바일 게임의 시연대를 마련해 눈길을 끌었다. '제노니아', '피싱마스터' 등 기존에 인기를 끌고 있는 작품들과 '이사만루', '제노니아5' 등 신작들이 어우러졌다.

특히 실사형 모바일 야구게임 '이사만루' 시연대에는 관객들이 줄이 끊임이 없었다. '이사만루'는 리얼리티의 완성도를 극대화한 풀 3D 스마트폰 야구 게임으로, 정대현, 김광현 등 실제 선수들의 페이스와 고유의 동작을 그대로 구현해 내 찬사를 받았다.

'제노니아5'도 빼놓을 수 없는 작품이다. 이미 '제노니아'가 전 세계 만명의 회원을 보유하면서 인기를 입증한만큼 '제노니아5'를 기대하는 게이머들이 많다는 사실을 보여줬다. 탁월한 그래픽 디자인 배경과 타격감이 전작에서 더욱 업그레이드 됐다는 것이 관람객들의 평가다.

◆ 컴투스 '리틀레전드', '골프스타'



컴투스는 올해 지스타에서 컴투스의 색깔이 담긴 게임들을 내놓으면서 모바일 게임 전문 업체의 위치를 확고히했다.

'리틀 레전드'는 컴투스에서 처음 내놓은 모바일 소셜 RPG로 소셜 게임의 친근한 매력과 RPG의 깊은 몰입감을 모바일의 특성에 맞게 조화시켰다. 캐릭터 육성과 마을의 성장은 SNG 스타일로 간편하게 진행된다. 또한 친구들과 함께 실시간 사냥을 즐기는 MO RPG(다중역할수행게임)의 재미도 함께 가지고 있다.

컴투스 부스에서 특히 성인 관람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은 것은 바로 '골프스타'였다. '골프스타'는 PC 온라인 게임의 퀄리티를 그대로 모바일로 옮겨 담은 정통 골프 게임이다. 고품질의 풀 3D 그래픽 뿐만 아니라 네트워크를 통해 친구들과 함께 대전하거나 대회에 참가하는 등 온라인 골프 게임의 재미를 스마트폰에서도 그대로 즐길 수 있게 제작됐다.

◆ 위메이드 '히어로스리그', '천랑'




올해 모바일 게임업체로 과감히 변신한 위메이드의 부스 역시 모바일 게임들로 가득 찼다. '위메이드 모바일관'에서 공개된 모바일 신작 16종은 장르, 콘텐츠, 기획 등의 모든 면에서 PC게임을 압도하는 게임성과 기존 모바일 게임이 가지고 있던 한계를 뛰어 넘는 비주얼 퀄리티를 선보였다.

특히 동양 판타지 액션 RPG '천랑'의 시연대는 인기만점이었다. 14세기를 배경으로 동양 민중의 삶과 그 성장기를 그린 '천랑'은, 독창적인 세계관을 바탕으로 모바일 디바이스가 표현할 수 있는 미학적 표현 가능성의 한계를 넘은 작품이다.

모바일 AOS(적진점령) 게임 '히어로스리그'도 빼놓을 수 없다. '리그오브레전드'를 모바일로 보는듯한 이 게임은, 온라인과 큰 차이가 없는 그래픽 퀄리티와 영웅 캐릭터, 아이템의 구매까지 인기 요소를 그대로 갖춰 관람객들의 호평을 받았다.

◆ 나우콤 '테일즈런너 빌리지', 한게임 '피쉬아일랜드'

온라인에서 모바일로 사업반경을 넓힌 업체들이 출품한 모바일 게임도 눈에 띄는 지스타2012였다.

나우콤은 초등학생 사이에서 독보적인 인기 레이싱 게임 '테일즈런너'의 모바일 버전인 '테일즈런너 빌리지'를 이번 지스타에서 최초공개했다. 모바일 팜류 소셜네트워크게임(SNG)인 '테일즈런너 빌리지'는 '테일즈런너'와 연동이 가능해 기존 게임의 이용자들의 높은 호응을 이끌 것으로 보인다.



NHN한게임은 출시와 함께 높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야구게임 '골든글러브'와 '피쉬아일랜드'의 시연대를 마련하면서 모바일 게임으로의 영역을 확장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 T스토어, '메이플스토리 빌리지'

SK플래닛이 서비스 중인 T스토어도 올해 처음 지스타에 부스를 꾸렸다. 80부스의 가장 큰 규모로 총 37개 게임을 소개했는데, 이 중 27개가 T스토어를 통해 서비스를 앞둔 미출시 신작이었다.

눈에 띈 게임은 '메이플스토리 빌리지'다. '룰더스카이'를 만든 JCE의 새 SNG로, 온라인 게임 '메이플스토리'의 모바일 버전이다. '메이플스토리'에 등장하는 몬스터들과 자신의 농장을 꾸려나가는 게임으로, 원작의 명성과 '룰더스카이' 개발사의 SNG 노하우가 잘 녹아들었다.

로비오의 '앵그리버드 스타워즈'와 '배드피기스'도 T스포어 부스에 전시돼 이목이 집중됐다. '앵그리버드'가 쉬운 조작성과 캐릭터로 글로벌 모바일 대표게임으로 자리잡은 만큼, 관람객들은 발길을 멈추고 게임 시연에 여념이 없는 모습이었다.

/이부연기자 boo@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