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CES 2013
[CES]우남성 사장 "혁신적인 부품이 삶을 바꾼다"
차기 모바일 AP '엑시노스 5 옥타·플렉시블 디스플레이 'YOUM' 공개
2013년 01월 10일 오전 02: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박영례기자]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새로운 모바일기기의 시대가 도래할 것이고 혁신적인 모바일 부품과 솔루션이 그 변화의 핵심 동력이 될 것이다."

우남성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사장은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13'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은 '가능성의 실현(Mobilizing Possibility)'이라는 비전을 제시했다.

각 분야의 기술 경계를 뛰어넘는 새로운 제품의 출현으로 인간의 삶이 더욱 풍요로워지고 있다며, 이러한 라이프 스타일의 변화를 모바일 반도체 기술의 발전 측면에서 설명했다.

'가능성의 실현'은 첨단 모바일 반도체 기술에 기반한 혁신적인 부품과 솔루션이 그 동안 상상과 가능성으로만 남아 있던 영역을 현실화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고, 이 새로운 경험이 인간에게 더욱 풍요로운 삶을 가져다 줄 것이라는 얘기다.



이 날 우남성 사장은 이러한 혁신이 시작될 수 있는 구체적인 분야로 ▲데이터 프로세싱▲저전력 메모리 ▲디스플레이 기술을 제시하며 '엑시노스 5 옥타 (Exynos 5 Octa)' 등 각 분야 신제품을 소개했다.

CES를 통해 첫 공개된 '엑시노스 5 옥타'는 업계 최초의 고성능 옥타코어 (Octa-Core, 8개의 코어) 모바일AP. ARM '빅리틀'를 적용, 3D게임과 같이 고사양이 필요할 때 구동되는 4개의 고성능 Cortex-A15 코어와, 웹서핑·이메일과 같은 저사양 작업에 구동되는 4개의 저전력 Cortex-A7 코어로 구성돼 총 8개의 코어가 사용됐다.

구글 크롬북과 넥서스10에 탑재된 '엑시노스 5 Dual(듀얼)'를 잇는 이같은 차세대 모바일AP 라인업을 갖추고 향후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우남성 사장은 또 브라이언 버클리 삼성디스플레이 연구담당임원과 함께 삼성의 디스플레이 솔루션으로 넥서스10에 탑재된 10.1인치 그린 LCD 패널과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YOUM(윰)'도 소개했다.

이날 시연된 'YOUM'은 기존의 유리 기판 대신 얇은 플라스틱을 적용, 휘어질 뿐만 아니라 깨지지 않는 디스플레이 솔루션. 차세대 모바일 기기에 적용될 미래 디스플레이 트렌드의 상징으로 평가 받았다.
우남성 사장과 브라이언 버클리 연구임원은 "디스플레이는 소비자가 모바일기기를 구동하기 위해 직접 접촉하는 부품으로, 디스플레이의 진화가 인간과 모바일 기기 간 소통 방식을 변화시키고 더 나아가 우리 삶의 방식까지 변화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기조연설은 우남성 사장과 고객사, 파트너사 경영진이 함께 무대에 대화를 나누는 방식으로 전개됐다. 이날 찬조연사로는 ▲워렌 이스트 ARM 대표▲에릭 러더 MS 최고기술전략경영자▲트레버 쉬크 휴렛패커드 HP 엔터프라이즈그룹 구매총괄 ▲글렌 롤랜드 EA 신규플랫폼 및 OEM 총괄 등이 참여했다.

이들은 삼성전자의 부품과 솔루션을 함께 소개하고 첨단 모바일 반도체 기술이 나아갈 방향을 소개하며 혁신을 통해 기업, 소비자, 환경 모두에게 이득이 될 수 있는 공유가치창출(CSV, Creating Shared Value)을 강조하는 등 삼성전자와의 돈독한 파트너십을 과시했다.

끝으로 우사장은 "삼성의 첨단 기술이 사회적 경계를 넘어 여러 분야와 조화를 이뤘을 때 놀라운 변화가 일어날 것"이라며 "삼성전자가 열정적으로 추구해 나갈 비전, '가능성의 실현'이 인류 사회를 풍요롭게 변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가 CES 기조연설을 한 것은 지난 2002년 진대제사장, 2011년 윤부근 사장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 특히 과거와 달리 부품 분야 경영진이 처음으로 연사로 나서며 삼성전자 부품의 글로벌 위상을 보여줬다는 평가다.

/라스베이거스(미국)=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