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국감 2013
김기준 "은행 CCTV는 직원 감시용?"
시중은행 CCTV 모니터 약 80%, 지점장실에 설치
2013년 11월 01일 오전 11:3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이경은기자] 시중은행 CCTV 모니터의 약 80%가 은행 지점장실에 설치돼 있어 보안보다는 직원 감시용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또한, 실적 점검 등 과도한 직원 감시가 금융상품의 불완전판매로 이어질 수 있어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기준 민주당 의원은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바탕으로 이와 같이 주장했다.

자료에 의하면, 국내 7개 시중은행(신한·우리·국민·하나·씨티·외환·SC)의 전체 4천456개 영업점 중 3천508개 영업점의 CCTV 모니터가 지점장실에 설치돼 있었다. 전체의 78.7%에 해당하는 규모다.

특히, 영엄점수가 가장 많은 국민은행, 우리은행, 신한은행은 모든 영업점의 CCTV모니터를 지점장실에 설치해 놨다.

언제든 지점장이 직원들의 자리 이석 여부나 고객 응대, 근무태도 등을 확인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김 의원은 설명했다.

김 의원은 "보안목적으로 운영되던 CCTV의 모니터는 원래 기계실 등 별도의 공간에 설치돼 있었으나 최근 들어 은행 측이 다목적 활용을 염두에 두고 지점장실에 설치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그러나 개인별 실적 독촉이나 근무태도 감시를 위해 CCTV를 활용하게 되면 고객들에게도 피해가 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영업점 직원들이 실적 독촉에 시달리게 되면 금융상품의 불완전판매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것이다.

금감원이 제출한 다른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국내 7개 은행에서 사망을 이유로 퇴직한 직원수가 무려 168명에 달한다. 대부분 병을 얻어 조기 사망하거나 자살한 경우로 확인됐다.

김 의원은 "이처럼 높은 실적을 올리려다 보면 상품의 불완전 판매라는 유혹에 빠지기 쉽다"며 "또한 과도한 스트레스는 고객에 대한 충분한 설명을 방해하는 요소로 작용하기 때문에 이것은 단지 직원들의 문제가 아니라 금융소비자보호와 연결되는 매우 중요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최근 3년간 금융권의 상품설명 불충분으로 인한 민원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김 의원은 "금융회사들이 직원들을 과도한 실적 경쟁과 감정노동 스트레스에 무방비로 노출시키는 것은 금융회사의 노사문제 차원이 아니다"며 "이러한 상황은 '금융소비자 보호' 차원에서 반드시 재고돼야 하는 문제"라고 봤다.

이어 "금융회사들의 과도한 수익 추구가 소비자 피해로 이어지지 않도록 금융감독 당국은 적절한 제어수단을 가지고 지도·감독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경은기자 serius0727@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