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국감 2015
정갑윤 국회부의장 "김무성 사위, 다 같은 우리 자식"
정쟁 확산에 경계 "내 자식처럼 주변에서 함께 관심 가져야"
2015년 10월 06일 오후 15: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석근기자] 새누리당 정갑윤(사진) 국회부의장이 김무성 대표 사위의 마약 사건을 두고 "그들도 다 우리 자식"이라고 해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 부의장은 6일 국회 법제사법위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동료 의원(김 대표)의 사위 문제로 국감이 뜨겁게 달궈지는 것을 보고 자식 둔 부모 입장에서 정말 가슴이 아프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말 혹시나 내 자식이 저러는 것 아닌지 가슴 아프고, 또 특히 같은 당 동료 의원으로서 아무것도 해줄 수 없다는 게 미안하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일을 계기로 남의 자식도 다 내 자식이라는 생각이 퍼졌음 한다"며 "내 자식처럼 우리 주변에서 보살피고 함께 관심을 가져줄 때 이 사회가 건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부의장은 "마치 남의 자식인 것처럼 그렇게 심하게 하는 것은 맞지 않다"며 국감에서 이 문제가 더 거론되지 않았으면 한다는 입장을 덧붙였다.

/조석근기자 feelsogood@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