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선택` 2016 총선
4.13 총선 투표 막바지, 여야 '긴장감'
초박빙 승부 예상 지역 많아…막판까지 투표 독려
2016년 04월 13일 오후 16:29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윤미숙기자] 13일 오전 6시부터 시작된 4.13 총선 투표가 어느덧 막바지로 치닫고 있다. 투표 마감까지 2시간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여야 각 정당은 긴장 속 투표 상황을 예의주시하는 모습이다.

이번 총선에서는 승부처인 수도권을 중심으로 초박빙 승부가 예상되는 지역이 수두룩한데다 여야 텃밭 역시 각 당 내부의 공천 갈등으로 크게 흔들린 상태다.

이에 따라 여야는 선거 막판 지지층 결집에 총력을 기울였으며, 이날도 잇달아 투표 독려 메시지를 내놓으며 지지층을 투표장으로 끌어내는 데 공을 들이는 모습이다.



새누리당 안형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전체 투표율에 따라 정당별로 희비가 엇갈리던 시대는 끝났다"며 "더 많은 유권자들이 오후 늦게라도 꼭 투표장을 찾아 투표권을 행사해 달라"고 호소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성수 대변인은 "국민 여러분의 한 표 한 표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결정할 것"이라며 "주권자의 위대한 힘을 꼭 투표로써 보여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김희경 대변인은 "국민 여러분의 소중한 한 표가 정치를 바꾸고 세상을 바꿀 것"이라며 "오늘이 양당 담합체제의 낡은 정치를 청산하는 '정치 혁명의 날'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새누리당과 국민의당, 정의당은 중앙당사에, 더불어민주당은 국회 의원회관에 각각 상황실을 꾸렸다. 상황실에는 투표와 개표 현황을 볼 수 있는 TV가 10여대 설치돼 있으며 개표가 시작되면 당 지도부가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알려졌다.

/윤미숙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