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선택` 2016 총선
[4.13 총선]곳곳 이변 속출…여야 거물 누가 뜨나
오세훈·김문수·이인제 '침몰', 정세균·김부겸·정동영 '부상'
2016년 04월 14일 오전 03:0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윤미숙기자] 13일 치러진 제20대 국회의원 총선거는 새누리당의 패배로 막을 내렸다. 전국 각지에서 이변이 속출한 가운데, 이번 총선을 통해 시험대에 선 여야 거물급 정치인들의 명운도 크게 엇갈렸다.

'정치 1번지' 서울 종로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후보가 새누리당 오세훈 후보를 누르고 6선 고지에 올랐다. 선거 초반 각종 여론조사에서는 정 후보가 큰 표 차로 지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결과는 정반대였다.

여권 유력 대선주자를 꺾은 정 후보는 당권은 물론 대권까지 노려볼 수 있게 됐다. 반면 오 후보의 대선가도에는 제동이 걸리게 됐다. 대권주자로서 정치적 타격이 불가피한데다 재기 여부도 장담할 수 없다는 평가다.



경기도에서는 더민주 김진표(수원무) 후보가 4선 고지에 오르면서 정치적 위상을 재확인했다. 이번 총선에서 5개로 늘어난 수원시 선거구를 더민주가 싹쓸이한 점도 김 후보의 영향력을 입증한 격이 됐다.

새누리당의 정치적 심장인 대구에 처음으로 야권 깃발을 꽂은 더민주 김부겸(수성갑) 후보의 향후 정치 행보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김 후보에게 패한 새누리당 김문수 후보는 차기 대선주자로서 입지가 크게 흔들리게 됐다.

더민주에 김부겸이 있다면 새누리당에는 이정현이 있다. 이 후보는 야권 텃밭인 전남 순천에서 더민주 노관규 후보를 여유 있게 따돌리고 재선에 성공, 당내 입지가 한층 더 강화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새누리당 공천 파동의 중심에 섰던 무소속 유승민(대구 동구을) 후보는 '배신의 정치' 낙인에도 불구, 76%에 육박하는 득표율을 기록하며 여권 대선주자 반열에 올랐다. 다만 류성걸(동구갑) 권은희(북구갑) 조해진(경남 밀양시·의령군·함안군·창녕군) 후보 등 측근이 대거 낙선해 당내 세력을 확장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새누리당 최고위원이자 박근혜 정부에서 총리 후보로 지목된 바 있는 안대희(서울 마포갑) 후보는 더민주 노웅래 후보에게 패해 정치적 타격을 입었고, 당 대표를 지낸 황우여(인천 서울) 후보와 7선에 도전했던 '피닉제' 이인제(충남 논산시·계룡시·금산군) 후보도 충격패를 당했다.

서울 은평을에서 내리 5선을 한 새누리당 이재오 의원은 공천 배제에 반발,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했지만 패했다.

17대 대선 후보였던 국민의당 정동영 후보는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전북 전주(병)에서 화려하게 부활했다. 참여정부 시절 행정자치부 장관을 지낸 야권 잠룡 더민주 김두관(경기 김포갑) 후보도 20대 국회에 입성해 눈길을 끌었다.

/윤미숙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