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선택` 2016 총선
김무성, 대표직 사의 "국민 심판 겸허히 받아들인다"
"이 모든 결과는 새누리당이 자초,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야"
2016년 04월 14일 오전 09:5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강민경기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4.13 총선 참패를 책임지기 위해 당대표직에서 물러났다.

김 대표는 14일 오전 9시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 참패에 대해 모든 책임을 지고 오늘부터 당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발표했다.

그는 "저희 새누리당은 이번 총선에서 국민 여러분의 엄중한 심판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며 "총선 공천 과정에서 오만하고 부끄러운 모습을 보여드렸고, 당력을 결집하지 못해 국민을 실망시켰다"고 말했다.



그는 "이 모든 결과는 저희 새누리당이 자초한 것"이라며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서 국민이 바라는 변화와 혁신을 위한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집권 여당으로서 안보를 지키고 경제를 살리고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새로 시작하는 20대 국회가 제대로 일하고 박근혜 정부가 마지막 임기까지 국정에 매진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김 대표에 이어 김태호 최고위원과 황진하 사무총장 또한 사의를 표명해 새누리당 최고위원회가 일괄사퇴하고 비상대책위 체제가 구성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김태호 위원은 이 자리에서 "어쩌면 우리가 국민의 말씀을 모르는 게 아니라 건성건성 듣지 않았나 반성해 봐야 한다"며 "우리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우리의 오만함에 대해 처절하게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총장은 "(이번 선거 결과에 대해) 참담함을 느끼며 송구스럽다고 생각한다.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 부의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저도 모든 짐을 내려놓고 다시 평당원으로 돌아가서 새누리당의 발전을 위해 전심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민경기자 spotlight@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