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2016 리우 올림픽
[2016리우]사이클 박상훈, 낙차사고로 메달 꿈 접어
포인트 경기 41번째 바퀴 돌다 3명 엉키며 넘어져, 들것 실려나가
2016년 08월 16일 오전 08:2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정명의기자] 한국 사이클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을 노리던 박상훈(23, 서울시청)이 낙차사고로 아쉽게 꿈을 접었다.

박상훈은 16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올림픽경륜장에서 열린 2016년 리우 올림픽 사이클 남자 옴니엄 2일 차 경기에서 낙차 사고에 엉켜 넘어지고 말았다. 들것에 실려나간 박상훈은 그대로 대회를 마치게 됐다.

옴니엄을 이틀간 스크래치, 개인추발, 제외경기, 독주, 플라잉 랩, 포인트 경기 등 6가지 세부 종목을 치러 합계를 내 순위를 정하는 경기다. 박상훈은 마지막 종목인 포인트 경기에서 41번째 바퀴를 돌다가 낙차 사고를 당했다.

포인트 경기는 총 120바퀴를 돌면서 10바퀴 째에 결승선을 통과한 순서대로 점수(0~5점)를 차등해 얻는 경기. 전체 그룹을 한 바퀴 추월하면 20점을 보너스로 얻고, 추월을 당하면 20점을 잃는다. 따라서 막판 역전이 심심치 않게 벌어진다.

박상훈은 10바퀴, 40바퀴에서 1점 씩을 얻으며 경기 후반을 기약하고 있었다. 그러나 41바퀴 째에 선수 2명과 함께 트랙에서 넘어졌다. 다른 2명은 다시 일어섰지만 박상훈은 들것에 실려나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포인트 경기 전까지 박상준은 18명 가운데 14위를 달리고 있었다. 그러나 순위 변동 가능성이 큰 포인트 경기에서 사고를 당하며 아쉬움을 곱씹었다.


/정명의기자 doctorj@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