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2016 리우 올림픽
[2016리우]한국 男탁구 단체전, 만리장성 넘지 못해
단체전 4강서 분전했으나 중국에 0-3 완패…독일과 동메달 놓고 대결
2016년 08월 16일 오전 10:0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류한준기자] 한국 남자탁구대표팀이 중국의 벽을 넘지 못했다. 한국은 16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 있는 리우센트루 3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남자탁구 단체전 준결승전에서 중국에게 0-3으로 졌다.

한국은 최선을 다했지만 세계최강 중국에게 막혔다. 특히 한국으로서는 1단식이 두고 두고 아쉬웠다.

정영식(미래에셋대우)은 첫 경기에서 세계랭킹 4위이자 이번 대회 개인 단식에서 은메달을 따낸 장지커와 접전을 벌인 끝에 2-3으로 졌다.



정영식은 1세트 초반부터 힘을 냈다. 8-4까지 앞서다 상대 반격에 실점했고 8-8이 됐다. 그는 듀스 승부에서 15-13으로 장지커를 꺾으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2세트 역시 듀스 끝에 11-13으로 내줘 승부가 원점으로 돌아갔으나 3세트를 접전 끝에 11-9로 다시 따냈다.

1단식을 가져올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잡았으나 장지커는 역시 강했다. 반격에 나선 장지커가 4, 5세트를 연달아 따내며 결국 1단식을 중국이 가져갔다.

한국은 2단식에서 '수비의 귀재'인 베테랑 주세혁(삼성생명)을 내세웠다. 상대는 세계랭킹 1위에 이번 대회 단식 금메달 주인공인 마룽.

주세혁은 마룽의 거센 공격을 당해내지 못했다. 1세트를 1-11로 내줬고 2, 3세트도 각각 4-11로 졌다. 0-2로 몰린 한국은 복식에서 반전을 노렸으나 역부족이었다.

정영식과 이상수(삼성생명)가 짝을 이뤄 장지커-쉬신 조가 나선 중국에 맞섰으나 8-11로 1세트를 먼저 내줬다. 2세트도 듀스 접전 끝에 10-12로 패했다. 한 번 내준 흐름을 되찾기는 어려웠다. 정영식-이상수 조는 분전했으나 3세트도 6-11로 빼앗기며 결국 무릎을 꿇었다.

3-4위전으로 밀린 한국은 일본에게 패해 결승진출이 좌절된 독일을 상대로 동메달 획득에 나선다. 한국과 독일의 남자탁구 단체전 동메달 결정전은 17일 밤 11시에 열린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