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2016 리우 올림픽
[2016리우]한국 女배구, 네덜란드에 덜미 4강 좌절
김연경 분전했으나 리시브 불안-범실에 발목 잡혀, 메달 꿈 무산
2016년 08월 17일 오전 00:2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류한준기자] 40년 만에 다시 올림픽 메달 도전에 나섰던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네덜란드에게 막혀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은 16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 있는 마르카지뉴 체육관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여자배구 8강전 네덜란드와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1-3(19-25 14-25 25-23 20-25)으로 졌다.

한국의 도전은 8강에서 멈췄다. 주포 김연경(페네르바체)이 27점을 올리며 고군분투했고, 양효진(현대건설)이 10점을 올렸으나 서브 리시브가 경기내내 흔들렸고 결정적인 고비마다 나온 범실이 결국 발목을 잡았다.



네덜란드는 주포 로네크 슬뢰체스가 23점, 안느 부이스와 주디스 피테르센이 각각 17점씩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한국은 1세트 초반부터 라시브에서 애를 먹었다. 네덜란드는 김연경과 박정아(IBK기업은행)를 타깃으로 서브를 집중했다.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한국은 공격이 단조로워졌다. 양효진과 김수지(흥국생명) 등 센터진을 활용한 공격은 시도 횟수가 적었다.

김연경에게 초반부터 공격이 몰렸다. 네덜란드 수비는 상대적으로 수월하게 한국 공격을 막았다. 기선을 빼앗긴 한국은 네덜란드에게 계속 끌려갔다. 1세트 중반 6-10으로 점수 차가 벌어졌고 한 번 넘겨준 흐름을 되찾지 못했다. 김희진 대신 남지연(이상 IBK 기업은행)을 코트에 투입해 수비 보강을 노렸으나 효과는 없었다.

1세트를 먼저 내준 한국은 2세트도 밀렸다. 황연주(현대건설) 배유나(한국도로공사) 이재영(흥국생명) 등을 코트에 투입해 분위기 반전을 노렸으나 네덜란드의 기세를 막지 못했다.

1, 2세트를 모두 잃어 코너에 몰린 한국은 3세트 힘을 냈다. 세트 중반부터 리드를 잡고 앞서갔다. 김연경의 스파이크가 코트에 꽂히며 24-20을 만들어 승기를 잡았다. 황연주가 시도한 공격이 아웃돼 24-23으로 쫓겼으나 네덜란드의 세트 후반 추격을 따돌렸다. 김희진이 시도한 오픈 공격이 점수로 연결됐고 3세트를 가져왔다.

4세트는 네덜란드의 서브에 다시 고전했다. 세트 초반 서로 점수를 주고 받으며 호각세를 보였으나 4-5 상황에서 상대 세터 라우라 디케마에게 서브 에이스를 내준데 이어 연속 실점해 4-7까지 벌어졌다.

한국은 9-14까지 벌어졌던 점수 차를 11-14까지 좁혔다. 양효진과 김수지의 공격과 서브가 연달아 득점으로 연결됐다. 그런데 범실이 나오면서 추격의 고삐가 느슨해졌다. 세트 후반 14-21까지 벌어진 가운데 한국은 다시 한 번 힘을 냈다. 황연주의 서브로 상대 리시브를 흔든 뒤 양효진의 공격과 상대 범실을 묶어 19-22까지 점수를 좁혔다.

극적인 뒤집기를 노렸으나 슬뢰체스에게 다시 서브 득점을 내줬다. 19-24가 되며 사실상 승부가 결정났다. 양효진이 부이스가 시도한 스파이크를 가로막아 20-24를 만들었으나 추격은 거기까지였다.로빈 데크루이프가 시도한 오픈 공격이 코트에 꽂혔다. 네덜란드 선수들은 환호했고 한국 선수들은 고개를 숙였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