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2016 리우 올림픽
[2016리우]레슬링 김관욱, 자유형 86㎏급 16강 탈락
쿠바 페레스에게 폴패, 패자부활전 기회도 사라져
2016년 08월 21일 오전 02:0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이성필기자] 한국 남자 레슬링의 김관욱(26, 국군체육부대)이 빈손으로 올림픽을 마쳤다.

김관욱은 2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올림픽파크 아레나 2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레슬링 남자 자유형 86㎏급 16강전에서 레이네리스 살라스 페레스(쿠바)에게 1-4로 졌다.

부전승으로 16강에 오른 김관욱은 몸이 덜 풀렸는지 페레스의 공격에 어려움을 겪었다. 1회전 2분 27초 먼저 1점을 얻었지만 2분 57초에 허리치기를 허용하며 4점을 내줬다. 이후 양 어깨가 매트에 닿으며 빠져 나오지 못해 폴패를 당했다.

페레스는 2013년, 2014년 세계선수권대회 은메달을 획득한 강호다. 김관욱으로서는 조금만 버텼으면 2회전으로 들어갈 수 있었기 때문에 아쉬움이 남았다.

김관욱은 페레스가 결승까지 오르면 패자부활전에 나갈 수 있었다. 그러나 페레스가 8강에서 셀림 야사르(터키)에게 2-5로 패하면서 메달 도전 꿈은 사라졌다.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