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2017 BIFF
[2017 BIFF]신성일 "딴따라 소리 제일 싫어해"
"영화 하는 사람은 종합 예술인"
2017년 10월 15일 오전 11:1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배우 신성일이 영화인으로서 자부심을 드러냈다.

15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두레라움홀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올해 한국영화회고전을 개최하는 신성일의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신성일이 참석했다.

신성일은 "나는 딴따라라는 소리를 제일 싫어한다"며 "딴따라라는 말을 들으려고 영화제 뛰어든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에피소드를 전했다. 신성일은 "예전에 해변가를 걷다가 스탠드바에 들어갔다. 그때 '딴따라 들어온다'는 말을 들었다"며 "그 소리를 듣고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 그렇게 말한 젊은이에게 '나 딴따라 아니에요'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신성일은 "영화를 하는 사람은 딴따라가 아니다"며 "자부심을 가지고 종합예술 안에 있는 예술인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신성일은 "당시 그 젊은이가 일어나더니 '미안합니다'라고 했다. 그때 기분이 너무 좋아서 맥주값을 다 내가 낸다고 했다"고 웃으며 말했다.

한편,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는 올해 한국영화회고전에서 신성일의 출연작 8편을 상영한다. '맨발의 청춘'(1964), '초우'(1966), '안개'(1967),'장군의 수염'(1968), '내시'(1968), '휴일'(1968), '별들의 고향'(1974), '길소뜸'(1985) 등이다.

/부산=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