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2017 BIFF
[2017 BIFF]'너의 췌장을~' 감독, 인기 원작 영화화한 이유는
"하루의 가치 모두에게 같다는 내용, 충격적이더라"
2017년 10월 15일 오후 12:2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영화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의 츠키사와 쇼 감독이 원작 소설에서 느낀 감동을 영화화 작업에 녹여넣었다고 알렸다.

15일 부산 해운대 영화의 전당 두레라움홀에서 영화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감독 츠키카와 쇼, 배급사 NEW)의 공식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츠키사와 쇼, 배우 하마베 미나미가 참석했다.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는 스스로를 외톨이로 만드는 나와 학급 최고의 인기인 그녀의 이야기다. 전혀 접점이 없던 두 사람이 우연히 주운 한 권의 노트를 계기로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할 비밀을 공유하게 되는 내용을 담은 청춘 드라마다.



영화는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할 비밀을 가진 소녀와 그녀의 비밀을 알게 된 나의 이야기를 섬세하고도 담담한 필체로 그려내 많은 이들에게 진한 감동을 선사한 스미노 요루의 동명 원작 소설을 영화화 한 작품이다.

츠키사와 쇼 감독은 원작 소설을 영화화하게 된 배경을 알리며 "원작을 읽고 충격을 받았다. 하루의 가치는 모든 사람들에게 똑같다는 내용이 충격이었다"고 돌이켰다. 이어 "하루의 가치가 누구에게나 똑같은 것은 너무 당연해서 우리는 그에 대해 잘 생각하지 않는다"며 "그런데 이 소설에는 그 내용이 너무 선명히 있었다. 그것이 충격적이었고 영화화하게 됐다"고 밝혔다.

영화를 이끄는 화자로 분한 키타무라 타쿠미, 야마구치 사쿠라 역을 연기한 하나베 미나미 등 청춘 배우들을 캐스팅하며 중요하게 생각한 지점에 대해서도 밝혔다.

감독은 "소설을 읽고 프레쉬한 사람을 캐스팅하겠다 생각했다"며 "소설 속 소년 소녀의 대화에 유머가 넘친다. 익숙하고 잘 알고 있는 사람보다 젊고 신선한 사람을 캐스팅해야 한다는 것이 가장 중요한 지점이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는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공개된 뒤 오는 25일 정식 개봉한다.

/부산=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